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군산평화중·고 폐쇄 위기속 교직원, 학생간 갈등

폐교 찬반 놓고 동문간 이견 좁히지 못한 채 갈등 표출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2011-11-10 09:37 송고 | 2012-01-26 21:21 최종수정

군산평화중고등학교 살리기협의회가 10일 군산평화중고 앞에서 폐쇄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 News1 김재수 기자


 

만학도들의 배움터인 군산평화중·고등학교가 위탁운영기관의 보조금 횡령으로 폐교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교직원, 학생, 동문 간 갈등이 점차 심화되고 있다.

 

군산평화중고등학교 살리기협의회(공동대표 함영호·장천식·석병오)는 10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평생 배움에 대한 열망을 간직하며 살아온 성인들에게 10여년 동안 교육혜택을 베풀며 희망의 빛이 돼왔는데 교장의 일방적 폐교 주장과 YWCA가 학교 운영을 포기함에 따라 폐교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일방적인 폐교를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배움의 문제는 당연히 국민으로서의 권리인 만큼 이 사회가 해결해야만 하는 사회적 문제”라며 “YWCA는 어떠한 일이 있다 해도 폐교 선언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폐교가 된 후 또 다시 학교 설립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2~3년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폐교만은 반드시 막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고등학교 재학생과 일부 교사, 동문들은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보조금 횡령 등을 해온 YWCA에 또 다시 학교 운영을 맡길 수는 없다”며 “폐교가 되더라도 제3의 위탁기관 등을 통해 후배들이 배움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실제 이러한 갈등은 이날 기자회견이 열리는 장소에서 고성과 폭언 등 몸 싸움을 벌이는 볼썽사나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지역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평화중·고 부패척결 학교정상화 실현을 위한 군산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는 “폐교위기 상황을 만들고도 자성하지 않고 개선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학생의 입장에서 또 학교의 입장에서 시민들이 무시받거나 아픔이 덫 나지 않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정상적인 신입생 모집을 위해 학사일정을 정상화 하면서 도교육청과 군산교육지원청, 군산시 등과 연계해 대안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군산평화중고는 2000년 청학야학교를 시작으로 2003년부터 군산YWCA가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로 위탁운영해 왔으나 지난 6월 군산YWCA의 보조금 횡령사건이 불거지면서 학교측과 갈등이 일자 이사회측이 폐쇄를 결정했다.






kjs6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