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건x이시하, 모두를 울린 '진짜 우정'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2-15 06:30 송고
JTBC '슈가맨3' © 뉴스1
'슈가맨3' 더 크로스의 김혁건과 이시하의 깊은 우정에 모두가 감동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서는 '돈 크라이'(Don't Cry)와 '당신을 위하여'의 주인공 더 크로스의 김혁건, 이시하가 소환됐다.

이날 김혁건은 휠체어를 탄 채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앉아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무색하게 김혁건과 이시하는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당시를 추억하게 했다.

김혁건은 이전 시즌에서 숱한 섭외 요청에도 거절 의사를 밝힌 이유에 대해 "노래가 안되니까 못하겠다고, (이시하가) 오케이 해버렸다. 쑥스럽다"고 털어놨다.

김혁건은 교통사고로 인한 사지 마비 장애로 복식호흡이 불가능해 고음을 내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고백하며 "복식 호흡 보조 장치 기계를 통해 다시 노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혁건은 장치를 이용해 타이밍 맞게 조절하는 것임 힘들지만 "계속 연습하다 보면 완벽하게 부를 날이 오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고, 그러자 이시하는 "올 거야"라며 김혁건을 응원했다.

김혁건은 '돈 크라이'의 '영원히~' 부분을 완벽하게 부르고 싶다는 생각에 이시하에게도 알리지 않고 1년 동안 홀로 연습하며 지금의 고음을 완성했고, 이를 알게 된 이시하가 때마침 걸려온 '슈가맨3' 섭외 전화에 응하며 더 크로스의 슈가맨 소환이 이루어졌음이 알려졌다.

김혁건은 사고로 사지 마비가 왔고, "여기가 지옥이구나,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1년 동안 누워만 지내다 겨우 앉았을 때, 기립성 저혈압으로 바로 기절했음을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혁건은 앉고, 햇볕을 보고, 먹는 게 소원이었다며 이시하에게 앉을 수만 있게 되면 강에 밀어 달라는 부탁까지 했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러나 김혁건은 우연히 아버지가 큰 소리를 내라고 누른 배에 고음이 올라가는 것을 알고, 병원 주차장에서 매일같이 애국가를 부르며 발성연습을 했음을 전했다. 그때의 영상을 이시하는 지금까지 간직하며 자신의 일처럼 기뻐했다.

김혁건의 노력에서 희망을 찾은 이시하는 고된 병간호 후 곤히 잠든 김혁건의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를 행복하게 바라보는 김혁건을 바라보며 새로운 노래 '항해'를 만들었음을 밝혔다. 한 글자씩 녹음도 해가며 녹음에만 8개월이 걸린 '항해'는 더 크로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긴 노래가 됐다.

김혁건은 삶을 포기하지 않게 해 준 이시하에게 "몸을 쓸 수 없는 폐인이 됐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나를 포기하지 않고, 음악을 하자고 이야기해줘서 (내가) 포기하지 않았던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JTBC '슈가맨3'는 대한민국 가요계에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