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기상ㆍ재해

주말새 한파 기온 15도 '뚝'…눈도 20㎝ '푹'

17일부터 전국이 영하권…"체감온도 더 낮아"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20-02-14 18:32 송고 | 2020-02-14 19:33 최종수정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번주 온종일 영상권에 머물고 낮 최고기온은 20도에 육박하면서 몰려오던 봄기운에 급제동이 걸리고 계절이 역주행한다.

주말 사이 낮 기온이 크게 떨어져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라서다. 일요일인 16일부터는 많은 눈이 예보돼 있어 다음주 출근길에는 교통혼잡도 예상된다.

다만 토요일인 15일은 평년보다 기온이 높아 포근할 전망이다. 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일부지역에서 비도 내린다.

기상청은 16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빠르게 남하하는 찬 공기로 인해 전국의 낮 기온이 전날(15일)보다 15도 가량 급격히 떨어지겠다고 14일 예보했다.

17일부터는 전국의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진다.

19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부근까지 낮아지는 등 한파특보가 발표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주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 분포를 보인 상태에서 16일부터 19일까지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체감하는 추위가 더 크겠다"고 설명했다.

16일에는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전라도·제주도산지 등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전망이다.

특히 이날 밤부터 17일 오전까지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산지에 최고 20㎝ 내외의 많은 눈이 쌓이겠다. 대설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17일 오전에 서풍이 강해질 경우 눈 구름대가 유입되는 지역이 북쪽으로 확대돼 서울과 경기도에도 많은 눈이 쌓일 수 있다.

이번 추위는 20일에야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16~17일은 비가 눈으로 바뀌고 기온이 급격히 낮아져 빙판길이 우려된다"며 "나들이나 산행 등 주말 야외활동에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hahaha82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