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단독]부산 도심 주택가에 고양이 수백마리 불법 사육…경찰 수사

경찰 압수수색…철장에 갇힌 고양이 300여마리 확인
동물보호단체 "학대·불법 생산업" 주장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여주연 기자 | 2020-02-14 17:00 송고
부산 수영구 한 2층짜리 주택에서 고양이 300여 마리가 작은 철창에 나뉘어져 사육되고 있는 현장.  이날 발견된 고양이 절반 이상이 새끼 고양이여서  불법 생산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동물보호단체라이프(LIFE) 제공)© 뉴스1

부산 도심 속 한 주택에서 고양이 300여 마리가 철창에 갇힌 채 발견됐다. 작은 철장마다 많게는 10여마리의 고양이가 갇혀 있고, 이들 고양이 중 절반 이상이 새끼 고양이로 보여 불법 사육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지난 13일 부산 수영구 광안동 한 2층짜리 주택을 압수수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주택은 1~2층을 합쳐 40평 남짓한 공간이다. 압수수색 결과 300여 마리의 고양이는 철창 수십여 개에 나뉘어져 갇혀있었다. 
    
사육장 내에는 고양이 배설물 등이 가득 차 있어, 당장 위생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심인섭 동물보호단체 라이프(LIFE) 대표는 "일반 주택 안 좁은 철창에서 고양이 여러마리를 가둬서 기르는 것만으로도 학대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발견된 고양이 중 절반 이상이 새끼 고양이로, 불법 생산과 판매 의혹마저 나오고 있다.

심인섭 대표는 "일반적으로 동물 보호를 위해 길고양이를 데려와 키울 때는 대부분 중성화를 시켜 번식을 막는다"며 "새끼 고양이들이 절반 이상이었다는 건 생산업이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관할인 수영구청에 따르면 동물 생산업은 지자체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A씨 등은 별도로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LIFE) 측은 좁은 공간에서 고양이 여러마리를 기르는 것 자체를 학대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LIFE) 제공)© 뉴스1

인근 주민들은 A씨가 수년 전부터 수백마리의 고양이를 키워왔고, 이로인해 심한 악취에 시달려왔다고 입을 모았다.

현장에서 만난 상인 B씨는 "A씨가 고양이를 기른 지는 벌써 수년이 됐다"며 "여름이면 악취가 너무 심해 구청에 민원도 넣고 직접 항의도 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수영구는 지난달 14일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이 주택을 방문했지만 A씨가 출입을 막아 남부경찰서에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남부서는 지난달 17일 이 사건 전담팀을 배당한 뒤 수사를 벌여 왔다. A씨 등은 경찰에 최근 지자체에 동물생산업 허가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소환해 동물 학대와 불법 생산업 등의 혐의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부산 수영구 한 2층짜리 주택에서 고양이 300여 마리가 작은 철장에 나뉘어져 사육되고 있는 현장이 발견됐다. (동물보호단체라이프(LIFE) 제공)© 뉴스1



sj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