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홍콩 연구팀 우한폐렴 백신 이미 개발

임상실험에 1년 정도 걸릴 것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20-01-29 07:28 송고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을 치료할 백신이 개발됐지만 임상시험 절차를 모두 마무리하려면 1년 정도 걸릴 것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전염병 권위자인 위안궈융 교수가 이끄는 홍콩대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종균 분리추출에 성공해 백신 개발에 돌입했다.

위안궈융 교수는 "이미 백신을 생산했지만 동물시험을 하기까진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절차까지 마무리하려면 적어도 1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홍콩대 연구팀은 이전에 개발했던 인플루엔자 백신을 바탕으로 이번 우한폐렴 백신을 생산했으며, 이로써 홍콩은 최초로 우한폐렴 백신을 만든 나라가 됐다고 SCMP는 평가했다.

홍콩에서는 이날까지 신종 우한폐렴 확진환자가 8명 나왔다. 이밖에 의심환자 100여 명이 현재 격리 상태에 있다.

우한폐렴에 맞설 백신 개발 작업은 홍콩뿐만 아니라 중국·미국 등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앞서 중국질병통제센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종균을 성공적으로 분리추출해 백신을 개발하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wonjun4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