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경욱 "원종건, 한국당 왔으면 민주당 좀비떼에 조두순 됐을 것"

페이스북 통해 원색 비난…"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인 줄 알아야"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2020-01-28 16:28 송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28일 '미투(Me Too)' 논란이 불거지며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씨(28)를 겨냥해 "다행인 줄 알아. 너 한국당 골랐으면 지금 죽었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이 한국당 영입 인재의 성추문을 크게 문제삼았을 것이란 취지다. 원씨는 앞서 민주당은 물론 자유한국당으로부터도 총선 영입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원씨가 한국당에 입당한 뒤 이런 일이 발생했을 경우를 가정해 "지상파 뉴스 첫 꼭지로 시작해서 우한 폐렴 얘기는 다 묻히고 모든 언론에서 하루종일 네 얘기만 했을" 것이라고 민주당을 우회 비판했다.

그는 "네 전 여자친구는 뉴스룸에 나와 네 욕을 하고있고, 아마 당장 강간죄로 고발돼 긴급체포 됐을 것"이라며 "네 집앞에 대한민국 페미니즘 단체는 다 모여들고 핸드폰에는 매일매일 욕설 문자가 5만개씩 와 있고, 하루에 유영철, 조두순 그리고 원종건이 돼 있었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민주당 좀비 떼들의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게시물 말미에 원씨를 향해 "이번에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인 줄 알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라"고 했다.


hanant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