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상호 "임종석, 광진을서 오세훈과 붙으면 여유있게 이겨"

"임종석 만나봤지만 거절…출마 했으면 좋겠다"
"황교안, 범친박에 얹혀 처가살이…비례 출마하면 정치인생 끝"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0-01-28 11:59 송고 | 2020-01-28 15:57 최종수정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이종덕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관련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있는 광진이 추미애 대표가 빠진 이후에 위험하다"며 "그런데 임종석 전 실장을 넣어 조사해봤더니 여유 있게 이기는 것으로 나온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광진을에서) 예상대로 오 전 시장이 좀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여러 사람을 (자체 조사에) 넣어봤는데 굉장히 초경합이 나오는 모양"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임 전 실장의 출마를 요구하는 입장을 밝히면서 "(임 전 실장은) 당이 정말 절박해서 필요할 때 아니면 불출마를 번복할 분은 아니다. 만나서 이야기했지만 안 한다고 한다. 불출마 진정성은 이해하나 출마를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사실 갈수록 여유가 없어진다. 선거를 낙관할 수 없다. 비례대표도 열석 양보했고 부울경 지역도 만만치 않다"며 "지도부는 너무 도덕적으로 엄격하면 안 된다. 한 석이라도 더 얻기 위해 욕 먹을 각오를 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비례대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나라의 대통령을 하시겠다는 분이 그런 꼼수의 대표가 되겠다니"라며 "이낙연 전 총리와 종로에서 맞붙겠다고 선언하지 않으면 다음 대통령 후보가 못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황 대표는 범친박에 얹혀서 대표가 되신 것이지 인품이 훌륭해서 데리고 온 것은 아니잖나"며 "험지에서 희생하지 않고 처가살이하시는 분이 어떻게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겠나. 비례대표가 되면 비례대표 의원으로 정치 인생을 끝낼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중심의 제3지대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에 대한 소유 의식이 있을 것이다. 손학규 대표와 양보할 수 없는 싸움이 된 것"이라며 "(안 전 의원이) 왜 총선 전에 들어오셨는지, 마음대로 안 될 텐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점입가경이다. 손 대표는 본인이 결정한 것을 양보하시거나 후퇴하신 적이 없다. 그래서 망했다"며 "(안 전 의원과 손 대표) 두 분 성격이 양보라는 것을 잘 못한다. 합의가 쉽지 않으면 비례정당으로 창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jy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