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2020 그래미] 앨리샤 키스,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우리 마음 속에 있을 것"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1-27 10:44 송고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앨리샤 키스 © AFP=뉴스1
팝가수 엘리샤 키스가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했다.

27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는 제62회 그래미 어워드(2020 그래미 어워드)가 열렸다.

이날 앨리샤 키스는 침통한 표정과 목소리로 무대에 올라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 우리는 또 한 명의 영웅을 잃었다"며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안나를 언급했다.

이어 "코비 브라이언트가 저희의 마음 속에, 영혼 속에 기도 속에 있을 것 이다. 그리고 이 공간에도 함께할 것이다. 여러분 잠시만 그들을 마음 속에 생각해주길 바란다. 그리고 우리의 가족과 함께 힘을 합쳐 달라. 쇼를 이렇게 시작하게 될 줄 상상도 못했다. 조금이라도 지금 어떻게 느끼는지 조금이라도 설명해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다 모여서 같이 웃기도, 울기도 하면서 모든 것을 함께 끌어 모아서 즐깁시다. 가장 아름답구 강력한 에너지를 하나로 모으자. 우리를 하나로 모아주는 것은 음악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코비 브라이언트가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보안당국에 따르면 추락사고는 이날 오전 10시쯤 발생했다. 사고 당시 헬기 안에는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안나을 포함해 5명이 탑승해 있었다. 당국은 생존자는 없으며 현재 사고 원인 등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그래미 어워드에는 국내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시상자로 참석한데 이어, 퍼포머로 참석했다. 한국 가수가 그래미 어워드에서 공연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