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너 죽이고 감방가겠다"…층간소음에 흉기 휘두른 30대 징역4년

(군산=뉴스1) 임충식 기자 | 2020-01-25 10:34 송고
전주지법 군산지원© News1

층간 소음 문제로 다투다가 이웃 주민을 흉기로 찌른 30대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해덕진)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37)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25일 오후 9시50분께 전북 군산시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너 죽이고 감방 가겠다”면서 위층에 사는 주민 B씨(36·여)의 가슴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

A씨는 자신의 아내와 B씨가 층간소음 문제로 다투는 소리를 듣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평소 층간소음 문제로 B씨와 자주 다퉜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검거됐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아내에게 소리를 질러 순간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반복된 층간소음으로 인해 화가 나 우발적으로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94ch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