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스터트롯' 홍잠언·임도형, 팀미션에서 '최종 탈락'…안타까운 눈물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1-24 00:07 송고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 뉴스1
'미스터트롯' 홍잠언, 임도형이 최종 탈락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유소년부 홍잠언,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은 '승민이와 국민 손자들'이란 팀명으로 무대에 섰다.

송대관의 '네 박자'를 선곡한 이들은 지팡이를 활용한 퍼포먼스로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임도형이 자신의 파트에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신지는 "왜 메인보컬을 줬지"라며 안타까워했다.

결국 유소년부는 김준수, 박명수를 제외한 '11하트'를 받았다. 전원 합격에 실패해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장윤정은 "어려운 노래였을 거다. 귀엽고 예쁘다고 좋은 점수를 줄 수만은 없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이런 냉정한 평가도 한번쯤 받아보는 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도형은 서러움에 눈물을 흘렸다. 정동원도 덩달아 울컥하며 눈물바다가 됐다. 마스터 회의 결과 남승민, 정동원만 합격했다. 홍잠언과 임도형은 아쉽게 탈락하며 마지막 인사를 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