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복인터뷰] '친한 예능' 브루노 "16년만에 돌아온 한국 반가워, 더 '열일'"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설 인터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1-24 08:00 송고
서울 경복궁, 방송인 브루노 한복 인터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누구보다 한국을 사랑하는 외국인 방송인들이 뭉쳤다. 지난 7일 처음 방송된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는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친한'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한국을 더욱 친근하게 들여다 보려는 의도의 '친한'(親韓), 진짜 우정을 보여는 '친한' 친구들의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려고 한다.

외국인 팀의 멤버들은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이다. 프로그램의 의도에 꼭 맞는 캐스팅이다. 샘 해밍턴은 올해로 한국생활 23년차에, 연예활동은 20년째인 베테랑 방송인으로 맏형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샘 오취리와 로빈 역시 JTBC '비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국사람보다 더 한국을 사랑하는 '진심'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브루노도 한국과 깊은 인연이 있다. 지난 1999년 KBS '한국이 보인다' 등에서 보챙과 함께 한국 곳곳을 여행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던 그는 20년 후인 2019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한국에서의 인생 2막을 열고 있다.

한국의 가장 큰 명절인 설날을 앞두고 '친한 예능'으로 탄생한 일명 '샘샘브로'를 만났다. 멋지게 한복을 소화한 이들은 한국에서 맞는 명절 계획과 함께 '친한 예능'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모습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놨다.
서울 경복궁, 방송인 브루노, 샘 해밍턴 한복 인터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한복인터뷰】①에 이어>

'친한 예능'을 통해 만난 네 사람은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동반한 '티키타카' 입담을 자랑했다. 샘해밍턴과 샘오취리는 오래 함께 활동하면서 서로 형제처럼 가까워졌고, 샘오취리는 로빈과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인연을 맺은 오랜 친구 사이다. 브루노는 로빈과는 한 소속사 식구로 가깝다고. 샘 형제와는 '친한 예능'을 통해 만났는데, 서로 '알아가면서' 가까워지고 있다.

샘 해밍턴은 "사실 브루노는 이번에 알게 됐는데, 어느 정도 예상한 캐스팅이었다"고 했다. 16년 만에 방송을 재개한 브루노에 대한 궁금증, 그를 그리워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단다. 그는 "그를 기억하고 있는 어르신들이 무척 반가워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 경복궁, 방송인 샘 해밍턴(왼쪽부터),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한복 인터뷰. 2020.1.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러면서 "처음에는 조금 '뻘쭘'했는데, 두 번 촬영을 하면서 보니까 너무 괜찮은 친구더라"면서 "앞으로 더 좋은 케미스트리로 유쾌한 웃음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브루노는 20년 전 예능과는 완전히 다른 '요즘' 예능에 적응 중이라고. 같은 길을 걸은 동료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그는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이렇게 한국어를 잘 하는 외국인이 없었다"면서 "이번에 만난 샘오취리는 한국 예능인보다 더 예능을 잘 해서 너무 놀랐고 진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에 옆에 있던 샘 오취리는 "형, 너무 비행기 태우지마"라면서 '능숙'한 한국어실력을 재차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샘 오취리는 "브루노형은 정말 귀엽고 착하다. 순수한 느낌이 있다"면서 "방송은 솔직히 캐릭터가 제일 중요한데, 이 형은 이미 캐릭터가 잡혀있다"고 말했다. 이어 "뭐든 열심히 하고 착하다. 제작진의 말에 잘 속는 멤버 중 하나다"라고 덧붙였다.

브루노는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등 동료들이 예능에 대해서 많이 알려주고 있다"면서 "이런 프로그램은 외국에는 없는 편이고, 배우들이 예능을 하는 일도 많지 않아서 어렵지만 조금씩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경복궁, 방송인 샘 해밍턴(왼쪽부터), 샘 오취리, 로빈, 브루노 한복 인터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6년 만에 한국에서 연예활동을 재개했다는점에서 2019년은 브루노에게 남다른 의미다. 그는 "과거 한국에서의 생활은 좋은 일도 많았지만 안 좋은 일도 있었다"면서 "그래서 한국 활동 제안이 왔을 때 몇 번(여러 차례)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고민 끝에 이 기회가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서 한국에 돌아왔다"면서 "외국인도 한국 방송인처럼 활동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됐고 많은 부분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시 온 한국이 반갑고 동료들이 있어서 든든하다"며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샘샘브로'가 함께 하는 MBN '친한 예능'은 매주 화요일 밤11시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