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강원

횡성 숙원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접점 마련되나

횡성군, 비상급수시설 설치·보호구역 해제안 환경부에 요청

(횡성=뉴스1) 권혜민 기자 | 2020-01-23 07:22 송고
지난해 6월1일 강원 횡성군민들이 횡성군 횡성읍 시가지에 모여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체 촉구 궐기대회를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 News1 권혜민 기자

강원 횡성군의 주민숙원 사업인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에 대한 접점이 상반기 내 마련될지 주목되고 있다.

23일 횡성군에 따르면 환경부는 극심한 가뭄시 횡성댐의 안정적인 물 공급이 어렵다는 용역 결과를 최근 알려왔다.

군과 주민들은 인근 도시인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에 위치한 취수장으로 인해 지역 일부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개발제한을 받아오자 횡성댐을 통해 물을 원주시에 공급하고 기존 취수장은 폐쇄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취수장 폐쇄 대신 횡성댐 물을 공급하고 만약 갈수기 등 유사시 물 부족이 우려된다면 용수 배분량을 조절해 공급에 차질이 없게 하면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환경부는 전국 댐 공급능력 재산정 용역을 실시한 결과 횡성댐의 이수안전도가 낮아진 것으로 판단했다.

이수안전도는 가뭄 시 상수원인 하천이 음용수 공급의 안전성을 유지하는지를 확인하는 지표를 말하는 것으로, 유사시에 대비해서라도 지방상수도인 장양리 취수장 폐쇄가 현재로선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온 셈이다.

하지만 기존의 취수장 폐쇄는 절대 안 된다는 입장에서 벗어나 횡성댐의 이수안전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장양리 취수장이 아니더라도 이를 보완해 줄 여분의 급수시설은 필요하다는 횡성군의 입장에는 공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올해 안 접점을 찾지 않겠냐는 기대도 있다.

군은 환경부 입장에 따라 도와 함께 횡성댐 인근에 비상급수시설을 만들고 장양리 원주 취수장을 폐쇄해 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하는 안을 구상해 환경부에 전달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수도법 개정이 필요해, 환경부는 4월까지 비상취수원 연구 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장양리 취수장 용량이 8만5000톤인데 이것이 다 필요한 것인지 나온 자료도 없다. 여분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 환경부 입장이다. 횡성군 입장은 보호구역이나 규제지역으로 묶이지 않는다면 횡성 관내에서 물을 확보하는 것, 비상취수원을 만드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겠다고 전달했다”고 말했다.

군은 이와 함께 그간 도의 역할이 미흡했다고 보고 도에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과 도지사와의 면담을 건의한 상황이다.

현재 장양리 취수장으로 인해 횡성 관내에서는 횡성읍 묵계리 등 4개 마을 1.55㎢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또 보호구역 경계로부터 10㎞ 이내에 자리한 39개리 48㎢가 개발 규제 대상으로 묶여 있다.


hoyanar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