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과 갈등으로 가출…첩첩산중 육아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1-22 06:30 송고
TV조선 '아내의 맛' © 뉴스1
'아내의 맛' 진화가 홀로 육아에 고군분투하다 결국 집을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끝없는 육아와 집안일로 힘들어하는 진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진화는 함소원이 차마 버리지 못한 짐들을 두고 함소원과 갈등이 생긴 상태였다. 진화는 오래된 것들을 버리기 원했고, 함소원은 버리지 못하겠다는 것. 결국 냉랭한 상태로 함소원은 일을 하러 떠났다.

진화는 함소원이 떠나고, 집을 정리하며 육아에 나섰다. 집안일은 끝이 없었고, 잠시 맡게 된 강아지 산책까지 해야 했다. 진화는 결국 제대로 산책을 이어가지 못하고 집으로 들어와 다시 혜정이를 돌보기 시작했다.

칭얼거리는 혜정이를 달래며 고군분투하는 진화에게 함소원이 연락했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혜정이에게 해줘야 하는 것들을 더 지시하며 진화를 한숨 쉬게 했다. 진화는 그런 함소원에 투덜거리면서도 함소원의 부탁대로 혜정이의 목욕을 마친 뒤, 기저귀를 채우지 않고 몸이 마르도록 했다.

그러다 혜정이가 배변 실수를 했다. 기저귀가 없었던 터라 혜정이는 의자와 진화 옷에 볼일을 봤고, 진화는 연이어 터진 상황에 당황하며 망연자실했다. 결국 깔끔했던 집안은 다시 아수라장이 됐다.

그 순간, 함소원이 일을 마치고 돌아와 벌어진 상황을 보고 언성을 높였다. 함소원의 역정에 진화는 "서툴 수도 있지. 당신은 다 잘해?"라며 소리쳤다. 결국 진화는 함소원의 계속되는 잔소리를 참지 못하고 집을 박차고 나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영상을 함께 본 장영란은 진화의 입장에 공감했다.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둘째가 비슷한 실수를 해 집안이 난장판이 됐던 경험이 있었던 것. 장영란은 때마침 도착한 남편이 화를 내지 않고, 웃으며 뒷수습을 해 갈등이 생기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영란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함소원에게 "영상 보니까 어때요? 미안하지 않아요?"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함소원은 영상을 보고, 뒤늦게 진화가 홀로 고군분투했음을 알고, "고생한 걸 보니 내가 조금만 할걸"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진화는 함소원을 향해 "미안해요"라고 먼저 사과하며 냉랭했던 분위기가 일단락된 모습으로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