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단독] 김인석 "모두 목숨 걸고 나온 '미스터트롯', 진심 보여주고파"(인터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1-17 11:18 송고
TV조선 캡처 © 뉴스1
"가볍게, 웃기면서 노래하고 싶지 않았어요. 모두 다 목숨걸고 나오는 '미스터트롯'이잖아요."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대디부' 참가자로 등장한 김인석은 남다른 '콘셉트'보다 노래에 집중했다. 심사위원들은 반가운 얼굴의 등장에 미소를 지었지만, 김인석은 "웃기는 직업을 가지고 있지만 노래 실력만큼은 웃기지 않겠다"면서 진지하게 마이크를 잡았다.

이날 김빡(김인석 윤성호)의 '오메가쓰리'를 부른 김인석은 '올하트'를 받으며 본선에 진출했다. 붐은 "웃음을 줄 참가자라고 생각했는데 첫 음을 딱 잡고 들어가더라. 반전이었다"고 놀랐고, 진성도 "가수 입장에서 볼 때 노래를 상당히 매끄럽게 잘 한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윤정 역시 절친 동료인 그를 자랑스러워했다.

17일 김인석은 뉴스1과 전화 인터뷰에서 "개그맨이라고 너무 가벼운 콘셉트로 하면 장난스럽게 보일 거 같았다"며 "모두 다 목숨을 걸고 나온 경연인데 내가 그렇게 하면 너무 죄송하지 않나. 그리고 내 진심도 전하고 싶어서 더 최선을 다해 무대를 했다"고 말했다.

이미 그는 윤성호와 함께 결성한 '김빡'으로 트로트를 발표한 경력도 있다. 왜 '미스터트롯'에 도전했을까. 김인석은 "노래 부르는 것도 계속 장난처럼 보일 것 같았다"며 "본업이 개그맨이니 즐겁게 보이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그래도 내가 정말 노래를 좋아하고 트로트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왔다"고 했다. 이어 "진심으로 도전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시길 바라는 마음이 컸고, 저의 진심을 보고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많이 생기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도전해보니 '미스터트롯'은 예상 이상으로 힘들고 또 '짠'했다고. 김인석은 "나뿐만 아니라 출연진, 제작진 다 고생을 많이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녹화하러 갔을 때 작가가 '여기 온 분들 다들 힘든 상황에서 도전하셨을 것'이라면서 '한 명의 스타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두가 더 나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뭉클했다"고 말했다.
김인석 아들 © 뉴스1
특히 '미스터트롯'을 함께 하고 있는 출연자들이 힘든 사연도 있고 간절한 마음으로 경연에 임하고 있다면서 "얘기를 조금만 나눠보면 다들 절박한 심정으로 도전을 했더라. 서로 이해하고 응원하면서 함께 했다"고 했다.

'아빠의 도전'을 김인석의 가족도 뭉클한 마음으로 지켜봤다. 김인석은 "집에서 자랑스러워 해주더라. 아들이 다섯살인데 TV를 보면서 너무 좋아하고, '올하트'를 받았다고 기뻐해줘서 뭉클했다"며 "이제 아이들이 TV에 나오는 아빠를 알아보니 뭘 하더라도 제대로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미스터트롯'은 17.7%(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종편 프로그램 중 단연 압도적인 시청률로 1위 자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방송을 끝으로 101팀의 마스터 예심이 최종 완료됐고, 영예의 진.선.미 3인방을 포함한 본선 진출자 48인이 가려졌다. 또 본선 1라운드 '장르별 팀미션'이 펼쳐진 가운데, 신동부와 현역부 A-B조의 무대가 전해지며 뜨거운 트로트 전쟁의 본격 서막을 올렸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