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대화의 문 안닫혔다…남북협력 넓혀 비핵화 대화 촉진"

[종합] "접경지역 협력·개별관광 제재 저촉 안돼…모색 가능"
"북미간 최대한 대화에 빨리 나설 필요성"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김정률 기자, 문대현 기자, 이형진 기자, 민선희 기자 | 2020-01-14 12:12 송고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보고 있다. 2020.1.1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미 대화의 촉진을 위해 남북 협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한미간 긴밀한 협의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후 세 번째 신년기자회견에서 "북미 대화만 바라볼 게 아니라 남북 협력을 넓히는 것은 북미, 북한과의 대화를 촉진시킬 것"이라며 "남북의 협력 확대는 대북 제재 면제 및 예외 조치에 국제적 지지를 얻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국제적 제재라는 한계가 있어 남북이 할수 있는 협력에 여러가지 제한이 있는건 사실"이라면서도 "제한된 범위내에서도 남북간에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게 있다. 우선 접경지역 협력이 있고, 개별관광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아 충분히 모색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어떤 조치를 취할 때 어떤 정도의 대북제재를 완화할 수 있을지, 북한이 어디까지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상응조치를 어떻게 할 지는 북미대화의 과제"라며 "북미 간 구체적으로 합의하지 못해 대화가 교착상태인데, 교착상태를 돌파하기 위해서 한미가 긴밀히 협의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 제재 완화 가능성에 대해선 "대북제재의 목표는 제재 자체가 아닌, 비핵화를 이끌어내는 데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있어 가장 뭔가 실질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당연히 미국이나 국제사회도 상응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미 간 시간이 촉박하다면서 "현재 대화가 단절된 상태는 아니지만 여전히 진전되지 못하고 있고 교착상태 있는 것은 분명하다. 대화의 교착이 오래 된다는 것은 결국은 상황을 후퇴시킬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미 간 최대한 빨리 대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우리 정부는 그렇게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시점에 우리가 할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을 찾아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간다면 북미 대화의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인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낸 데 대해서도 "축하메시지를 보내 대화의 여지를 강조한 것은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고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이) 북미 정상간의 친분관계도 다시 한 번 강조했고, 북한의 요구가 수용돼야만 (대화를) 할수 있다는 전제를 달긴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북미대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현재 어려움이 있는 상태지만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북미관계 대화의 교착 상태에 맞물렸다"며 "외교라는 것은 눈에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부분이 더 많이 있다. 대화를 통해 (남북간) 협력을 늘여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