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정세균, 총리로 '적합' 42%…황교안보다 높고 이낙연보다 낮다

한국갤럽 조사…20대 적합 29%로 낮아, 나이 많을 수록 지지
진보층 63%·중도층 38%가 '적합'…보수층 43%가 '부적합'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20-01-10 11:14 송고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정세균 후보자는 "저출산 문제는 정말 나라의 명운을 걸고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2020.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로 '적합하다'는 의견이 42%인 것으로 나타났다. '적합하다'는 응답은 50대에서 45%로 가장 높았으나 20대에서는 29%로 가장 낮았다. 지난 설문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적합 60%로 높은 지지를 받았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7~9일 전국 성인 1000명에게 '정 후보자가 국무총리로 적합한 인물인가'라고 물은 결과, 42%의 응답자가 적합하다고 평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적합하지 않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25%이며 33%는 의견을 유보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66%, 정의당 지지층에서 52%, 진보층에서 63%가 '적합'하다고 봤다. 중도층은 38%가 '적합하다', 27%가 '적합하지 않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56%)과 보수층(43%)은 '적합하지 않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53%로 '적합하다'고 봤다. 이어서 50대(45%), 60대 이상(44%), 30대(38%), 20대(29%) 순으로 '적합하다'고 봤다.

갤럽은 2013년 이후 국무총리 후보 다섯명에 대한 인사청문회 전후 평가 조사도 함께 제시했다.

정홍원 후보자는 청문회 전 적합 23%·부적합 13%였고, 청문회 후에는 적합 28%·부적합 20%였다.

문창극 후보자는 과거사·역사 인식 지적과 함께 청문회 전 적합 9%·부적합 64%였고 인사청문회 전에 자진 사퇴했다.

이완구 후보자는 청문회 전 적합 39%·부적합 20%였고, 청문회 후에는 적합 29%·부적합 41%였다. 청문회 이후 부정적 기류로 바뀌면서 총리에 취임했으나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곧 사임했다.

황교안 후보자는 청문회 전 적합 31%·부적합 24%였고, 청문회 후에는 적합 33%·부적합 30%였다.

이낙연 후보자는 청문회 전 적합 60%·부적합 5%였고, 청문회 후에는 적합 61%·부적합 14%였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ilverpa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