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국내연구진 개발 잔디제초제, 세계 최대시장 미국 진출

캐나다·유럽으로도 수출확대 계획

(대전=뉴스1) 김태진 기자 | 2020-01-06 10:19 송고
메티오졸린이 기존 제초제에 저항성을 보이는 잡초(새포아풀)를 완전히 제거한 모습. 맨 오른쪽이 메티오졸린을 뿌린 잔디.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뉴스1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잔디 제초제가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진출한다.

농약 수입국인 한국이 전 세계 잔디 제초제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미국에 신농약을 수출하는 건 처음이다.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과 ㈜목우연구소(대표이사 구석진)는 공동 개발한 잔디 제초제 ‘메티오졸린’이 지난달 미국 환경청으로부터 상용화 승인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미국 환경청에 농약을 등록하는 건 미국 식약청(FDA)의 신약 등록에 준하는 것이다.

메티오졸린은 골프장과 스포츠 필드, 가정정원 등 잔디조성지에 쓰이는 제초제로, 정상 세포에 영향을 주지 않고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듯이 잡초(새포아풀)만 방제해 제초효과가 탁월하다.

제초효과가 매우 느리게 발현돼 골프장 등 잔디조성지의 미관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새포아풀은 골프장에서 방제하기 가장 까다로운 잡초로 꼽힌다.

연구진 기술은 현재 국내·외 6개국에 관련 공정특허를 등록했다.

이혁 화학연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은 “출연연과 산업체가 공동연구로 세계적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가진 신농약을 개발해 선진국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국내 신물질 R&D의 위상을 한층 강화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메티오졸린은 2010년 농촌진흥청 농약으로 등록된 후 ‘포아박사’라는 상품명으로 지금까지 국내에서만 누적 15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연구진은 점차 캐나다와 유럽으로도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고저항성 잡초 방제용 신규 밭 제초제 개발’,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새포아풀 방제 전문 잔디제초제 메티오졸린 글로벌 사업화 개발’ 및 ‘신규 잔디 잡초관리제 사업화’ 등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memory444444@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