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전·현직 총리 맞붙으면 승자는? 이낙연 51.2%vs황교안 27.2%

매일경제-메트릭스리서치 여론조사
황교안, TK 빼고 전멸…중도·부동층 표심 관건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0-01-06 09:00 송고 | 2020-01-06 09:25 최종수정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년 경제계 신년 인사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총선에서 맞붙었을 경우 이낙연 총리가 승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황 대표는 대구·경북(TK)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이 총리에게 패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매일경제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메트릭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현재 지역구에서 이낙연 대 황교안 빅매치가 이뤄진다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냐'는 질문에 이 총리를 지지한 응답은 51.2%로 나타났다. 황 대표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7.2%다. 

다만 '모름·무응답'이 21.6%에 달해 부동층 표심이 향후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 대선주자 1위인 이 총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복귀 이후 총선에서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 출마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황 대표는 지역구를 특정하지 않았지만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 총리와 황 대표가 종로에서 대선 전초전을 치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연령별로 보면 30~40대에서 이 총리에 대한 지지도가 높았다. 이 총리에 대한 30대 지지도는 62.1%에 달한 반면 황 대표는 18.7%에 그쳤다. 40대에서는 이 총리 62%, 황 대표 19.9%였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이 총리 41.6%, 황 대표 37.0%로 비교적 팽팽했다. 

지역별로 서울에서는 이 총리 50.8%, 황 대표 26.2%였고, 인천·경기에서는 이 총리 53%, 황 대표 25.7%였다.

특히 광주·전라 지역에서는 이 총리 지지도가 80.8%에 달했다. 반면 TK에서는 황 대표 지지가 50%로 이 총리(28.5%)를 크게 앞섰다. 강원에서는 두 사람 모두 25.6%로 같았다. 

정치 성향이 '중도'라고 답한 응답자 중 52.4%가 이 총리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한 반면, 황 대표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3.6%로 나타났다.

'보수'라고 답한 응답자 중 황 대표 지지는 55.5%였고, 이 총리는 28.8%였다. '진보'라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이 총리 지지도는 74.6%였고 황 대표 지지도는 8.9%였다. 

한편 '보수대통합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67.5%는 불가능하다고 봤고 20.3%는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모름·무응답은 12.2%였다. 

'총선 뒤 제 1당은 어디가 원내 1당이 될 것이냐'는 질문에는 55.3%가 민주당을 골랐고, 20.2%는 한국당이었다. 모름·무응답은 22.3%였고 기타 정당들은 0.1~1.1%였다.

보수층에서도 민주당 38.6%, 한국당 36.8%로 민주당의 1당 가능성을 다소 높게 봤다. 다만 이 총리와 맞대결에서 황 대표가 승리할 것이라고 예상한 TK에서는 민주당 33.8%, 한국당 40.2%로 한국당이 1당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 표집틀을 활용한 임의전화걸기(RDD) 전화면접(유선 20%, 무선 80%) 방식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응답률은 8.1%다. 2019년 1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대·지역별로 가중값을 부여하는 방법으로 통계를 보정했다. 자세한 내용은 매트릭스리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jy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