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4+1, 선거법 밥그릇 싸움 벌이다 '파투'난 상황"

"집권당과 군소정당의 당리당략에 국회가 너무 휘둘려 왔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이형진 기자 | 2019-12-16 09:34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 논의가 난항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해 "여권 정당들이 의석 나눠 먹기, 밥그릇 싸움을 벌이다 각자 욕심을 다 채울 방법이 없게 되자 파투가 난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개혁 조치이긴커녕 정계 은퇴가 마땅한 구태 정치인들의 연명장치이자 노후보장제도라는 게 분명하게 드러났다"고 했다.

황 대표는 "국민이 잠시 허락한 의원 자리를 자신들의 정치 생명의 연장을 위해 악용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제도를 통해 얻은 정치 권력을 민주주의 제도를 허무는 데 동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4+1 협의체'에 대해서는 "그동안 집권당, 군소 정당의 당리당략에 국회가 너무 많이 휘둘려 왔다. 민주당은 법적 근거가 없는 4+1 협상을 즉각 중지하고 정상적인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며 "양대 악법의 날치기로 삼권분립이 무너지고 문재인식 좌파독재가 완성되기 직전"이라고 했다.

이어 "초대형 국정농단 게이트까지 터져 나왔는데, 친문 386 카르텔은 문재인 정권 구석구석에 똬리를 틀고 어둠의 네트워크를 형성한 뒤 권력을 사유화하고 공작정치, 권력형 비리를 실행하고 있었다"며 "이것이 3대 게이트의 본질인데 무도하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에 맞서 국민께서 일어서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 사태에 이어 국정농단 3대 게이트에 대해 국민께서 반드시 심판하리라 본다"며 "세계사와 대한민국 역사에 수많은 오점을 남긴 좌파의 반문명적 전철을 밟지않아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