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내 약혼녀"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목숨 건 연애의 시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12-16 06:30 송고
tvN 캡처 © 뉴스1

'사랑의불시착' 현빈이 정체가 발각된 손예진을 '약혼녀'라면서 구했다. 두 사람의 목숨을 건 '위장연애'가 시작됐다.

지난 15일 밤 방송된 tvN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 2회에서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가 아슬아슬한 '동상이몽' 동거를 시작했다.

앞서 리정혁은 패러 글라이딩을 하다 비무장지대에 떨어진 윤세리를 구출했다가 우연히 자신의 집 앞에서 만났다. 아직 두 사람은 서로를 의심하고 있는 상태. 윤세리는 리정혁이 차려준 아침에 위험한 것이 들었을까봐 의심했고, 오히려 리정혁은 "내가 당신을 믿는 게 한심한 일일 거다"라고 말했다.

천연덕스럽게 "내가 간첩이라는 소리냐. 대한민국에서는 나를 모르면 간첩이다"라면서, 재벌 딸인 자신을 남한으로 돌려 보내주면 통 크게 은혜를 갚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리정혁은 윤세리의 제안을 거절했다.

그러면서도 리정혁은 '츤데레' 면모로 윤세리를 당황하게 했다. 목욕을 하면서 바디클렌저, 샴푸, 아로마 향초를 찾는 윤세리의 전화에 온갖 짜증을 다 내면서도 암시장에서 그를 위한 각종 제품들을 사들고 집으로 돌아왔다. 윤세리는 정전이 된 집에 들어온 사람이 리정혁이란 걸 알고는 공포와 안도가 섞인 눈물을 쏟아냈다. 위기 속에서 서로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서는 두 사람이었다.

리정혁은 다음 날 평양으로 향했다. 그는 의문의 차량 사고를 조사하려고 하다가 오히려 조철강(오만석 분)이 파놓은 함정에 걸려 군의 조사를 받았다. 이때 등장한 군 고위 간부 고명석(박명훈 분)은 그가 총정치국장의 하나뿐인 아들이라면서 조사를 중단시켰다.

리정혁이 평양에 간 사이 불시에 인민군, 인민들의 집을 수색하는 검사가 이뤄졌다. 조철강은 리정혁의 집에 불이 켜 있는 것을 발견하고 수색하다가 윤세리를 발견했다. 조철강은 리정혁의 눈 앞에서 윤세리의 머리에 총구를 들이댔다. 리정혁은 "이 사람은 내 약혼녀다. 약혼녀에게 거둔 총을 거둬달라"고 말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윤세리의 정체를 숨기면서 아슬아슬한 재미를 줬다. 2회 후반부에 곧바로 윤세리를 중심에 들여 놓으며 흥미로운 전개를 시작했다. 서로 티격태격하기 바빴던 리정혁과 윤세리의 목숨을 건 위장연애가 시작된 셈. 위장연애라는 틀 안에서 일어날 두 사람의 감정 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