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콜린 벨호의 첫승, 벤투호의 연승…중요한 징검돌 앞에 서다

동아시안컵 한국 2차전,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서 열려
여자부는 오후 4시15분 대만과 남자는 7시30분 중국과 격돌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12-15 08:10 송고
11일 오후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동아시안컵(EAFF E-1) 챔피언십 대회 대한민국과 홍콩의 경기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지난 2003년 1회 대회 우승을 포함 총 4차례 정상에 오른 남자축구대표팀은 동아시안컵 최초 3연패에 도전한다. 2019.12.1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 1차전에서 각각 소기의 성과를 거둔 여자축구대표팀과 남자축구대표팀이 대회 두 번째 경기를 같은 날 치른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15일 오후 4시15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대만과 2차전을 갖는다. 이 경기가 끝난 뒤 같은 장소에서는 7시30분부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남자대표팀이 중국을 만난다.

남녀 대표팀 모두 모두 숙적 일본과의 한일전이 최종전(여자부 17일, 남자부 18일)으로 열리는 가운데 우승으로 향하는 길목에서 아주 적당한 상대와 마주한다. 콜린 벨호는 대회 첫승을, 벤투호는 연승을 달성하고 마지막 경기에 임한다는 각오다.

일단 여자부 대만전은 벨 감독의 마수걸이 승리를 기대할 수 있는 매치업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10월 영국 태생으로 영국과 독일 이중국적 소유자인 벨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여자대표팀 감독으로 외국인이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협회는 벨 감독에게 2022 AFC 여자아시안컵까지 팀을 맡겼다.

선수들 그리고 팬들과의 첫 대면인 이번 대회를 앞두고 벨 감독은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겠다"는 야심을 밝히기는 했으나 거의 모든 것이 '처음'이라는 것을 고려할 때 결과보다는 내일에 대한 비전만 전해줘도 성공적이라는 목소리가 많았다. 그런데 1차전부터 흡족한 결실을 맺었다.

지난 10일 강호 중국을 만난 한국은 대등한 경기를 펼친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벨 감독은 시종일관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며 만족스럽다는 소감을 전했고 중국의 지아 슈콴 감독이 "한국이 체력적으로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 우리 예상보다 한국이 강하게 나와 고전했다"고 했을 정도로 잘 싸운 경기다. 그 흐름을 살릴 수 있는 대만전이다.

대만은 1차전에서 일본에 0-9로 크게 패했다. 물론 일본은 세계적인 레벨의 팀이고 이번 대회 우승후보 0순위인 강호다. 하지만 9골이나 내줬다는 것은 대만의 수준이 썩 높지 않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사실 대만은 애초 출전하기로 했던 북한의 대타다. 여러 가지 요건 상 한국이 충분히 꺾을 수 있는 상대다. 대만을 꺾고 자신감을 챙긴 뒤 최종전에서 일본을 만난다면 의외의 결과를 거둘 수도 있다.
콜린 벨 대한민국 여자축대표팀 감독이 10일 부산 서구 구덕공설운동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동아시안컵(EAFF E-1) 챔피언십 대회 중국과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뒤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9.12.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1차전에서 홍콩을 2-0으로 꺾은 벤투호는 중국과의 2차전에서 연승을 노린다. 홍콩과의 경기는, 이기기는 했으나 내용적으로는 썩 만족스럽지 않은 한판이었다. 상대의 예상된 밀집수비에 또 애를 먹었다. 세트피스에서 2골이 나왔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나 필드 플레이에서 결실을 맺지 못한 것은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적잖다. 2차전서 분위기를 바꿔야한다.

중국과의 경기는 홍콩전과 양상이 다를 전망이다. 1차전에서 일본에 1-2로 패한 중국도 한국을 잡아야 최종 대만전 결과를 묶어 우승을 노릴 수 있다. 요컨대 무조건 엉덩이를 뒤로 빼고 지지 않는 경기에 초점을 맞추진 않을 공산이 크다. 한국을 상대로 '정상적으로 임할 아시아 국가'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

우리 의도와는 다르게 투박하게 전개될 경기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중국은 일본과의 경기 후 '소림축구' '깡패축구'라는 비난을 받았다. 거의 날아차기를 하는 듯한 동작들도 심심치 않았을 정도로 거칠게 나왔다. 역대 한중전이 대부분 그랬듯, 이번에도 중국에게 매너를 기대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

공격수 김승대가 홍콩전 부상으로 낙마하고 우측 풀백 김문환 역시 안정이 필요하다는 판단과 함께 대표팀에서 하차하는 등 가뜩이나 부상 경계령이 떨어진 상황에서 거친 상대를 만나면 위축되고 끌려갈 수 있다. 정상적으로 플레이하면 한국이 꺾을 수 있는 상대다. 냉정한 대응이 필요하다.

여자부와 마찬가지로 남자부의 마지막 상대도 일본이다. 이번 대회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는 진짜 최종전이기도 하다. 안방에서 펼쳐지는 경기에서 들러리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일단 중국이라는 징검다리를 잘 건너야한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