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김현종, 주한美사령관 만나 한반도 정세·방위비 분담 논의

100분 넘겨 면담…"한미동맹, 어떤 난제도 헤쳐나갈 수 있다"
토마스 와이들리 주한미군 소장 배석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19-12-14 11:47 송고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3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토마스 와이들리 주한미군 소장과 면담했다. (김현종 차장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만나 한반도 정세, 방위비분담 등 현안을 논의했다.

김 차장은 전날(13일) 트위터를 통해 "오늘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다시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 방위비분담 등 한미 동맹 현안 등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100분을 넘겨 계속된 이번 에이브럼스 사령관과의 면담을 통해 지금의 한미동맹이라면 어떠한 난제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점을 자신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 자리에는 주한미군 토마스 와이들리 소장도 배석했다. 와이들리 소장은 일본에 주둔 중인 미국 비행1사단장을 지냈다.

김 차장은 지난 9월19일에도 에이브럼스 사령관과의 조찬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김 차장은 "한미동맹과 동북아 지역 전략에 대해 여러 이야기들을 나눴다"고 밝혔다.

김 차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둘 다 NFL(미프로풋볼) 레드스킨스(Redskins) 팬이라며 친근감을 나타냈다.


silverpa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