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골프

박인비, LPGA 10년간 최고 선수 팬투표서 박성현 꺾고 4강행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12-14 11:11 송고
박인비. © AFP=뉴스1

박인비(31·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를 뽑는 팬투표에서 박성현(26·솔레어)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LPGA투어는 14일(한국시간)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 팬투표 2회전에서 박인비가 50.33%의 득표율을 얻었다고 밝혔다. 박성현과 표차는 29표로 1% 차이도 나지 않았다.

LPGA 투어는 트위터 투표에서는 박인비가,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는 박성현이 앞섰다고 설명했다.

LPGA투어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가리는 투표를 진행 중이다. 

16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토너먼트 방식으로 팬투표를 진행, 더 많은 표를 확보한 선수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박인비는 1회전에서 미셸 위(미국), 박성현은 유소연(29·메디힐)을 각각 따돌리고 8강전에서 맞붙었다.

박성현을 꺾은 박인비는 4강에서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맞붙는다. 리디아 고는 아리야 주타누간(태국)과 맞붙은 2회전에서 58%의 득표를 얻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4강 팬 투표는 한국 시간으로 2020년 1월 2~3일에 진행된다.


hahaha82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