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베트남 총리 "'퇴장' 박 감독 위대한 희생"…박항서 "베트남 정신으로 우승"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12-12 15:17 송고
박항서 베트남 축구 감독이 10일 (현지시간)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마닐라에서 열린 동남아시안게임에서 인도네시아를 꺾고 60년 만의 우승을 한 뒤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베트남의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우승을 이끈 박항서 감독에게 베트남 총리도 박수를 보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의 리자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지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이 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단은 우승 후 지난 11일 귀국, 현지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총리 공관으로 향했다. 총리 공관에서는 SEA게임에서 동반 우승한 남녀 축구 대표팀에 대한 격려 행사가 이어졌다.

12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이 자리에서 "SEA게임에서 거둔 베트남의 성공은 뛰어난 지도자, 승리에 대한 의지가 강한 선수들, 베트남 곳곳에서 선수들을 응원해준 팬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나아가 푹 총리는 "축구팀의 우승은 스포츠에서의 승리를 넘어 베트남의 정신력, 의지 등을 보여준 결과"라고 덧붙였다.

경기 후반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박항서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은 것도 언급했다. 푹 총리는 "감독이 선수들을 대신해 레드카드를 받은 것은 위대한 희생이었다"고 말했다.

박 감독도 "SEA게임의 중요성에 대해 알고 있었다. 여자 대표팀이 SEA게임에서 수 차례 우승하는 사이 남자대표팀의 우승이 없어서 부담스럽기도 했다"며 "하지만 우리는 베트남 정신을 앞세워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