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25분 활약 손흥민, 뮌헨 원정 평점 6.3…데이비스 9점 최고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12-12 07:30 송고 | 2019-12-12 07:32 최종수정
손흥민이 바이에른 뮌헨전 후 모리뉴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AFP=뉴스1

휴식을 기대했던 손흥민이 바이에른 뮌헨과의 원정경기에서 생각보다 이른 시간에 투입, 약 25분가량 필드를 누볐다.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진 못했고 팀도 고배를 마셨다.

토트넘이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펼쳐진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 원정경기에서 1-3으로 졌다. 토트넘은 3승1무2패 승점 10점 조 2위로 조별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뮌헨은 6전 전승 승점 18점 1위로 토너먼트에 올랐다.

맞대결 전 이미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한 팀들 간의 맞대결이었다. 따라서 서로 무리하게 충돌할 경기는 아니었다. 특히 원정팀 토트넘으로서는 힘을 아낄 필요가 있었고 실제로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등은 아예 독일행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았다.

토트넘이 로테이션 멤버를 가동한 가운데 뮌헨이 주도권을 쥐었다. 조별리그 전승을 위해, 또 최근 분데스리가에서 당한 2연패를 끊기 위해 적극적으로 임한 뮌헨은 시종일관 토트넘을 몰아치면서 내내 경기를 지배했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1-3로 벌어진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를 대신해 전방에 투입됐으며 최전방과 측면을 오가면서 활약했다. 하지만 70m 폭풍 질주 드리블 후 원더골을 터뜨린 지난 번리전을 비롯해 최근의 좋은 몸놀림과는 거리가 있어 보였다. 2번의 좋은 득점 찬스가 있었으나 모두 무산시켰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의 활약에 6.3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에서는 득점을 기록한 세세뇽이 7.2점으로 최고점을 받았고 에릭센이 6.7로 뒤를 이었다.

양팀 통틀어 최고점은 공수에서 맹활약한 뮌헨의 데이비스로 9.0을 기록했다. 쐐기골을 터뜨린 브라질 대표 쿠티뉴는 8.8점을 받았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