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행정자치

내년 행안부 예산 55조5471억…지역경제·생활안전 집중

올해 대비 1346억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19-12-11 10:27 송고 | 2019-12-11 10:35 최종수정
행정안전부 2020년 예산 인포그래픽.(행안부 제공) © 뉴스1

행정안전부는 10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내년 예산이 올해보다 1346억원 적은 55조5471억원으로 확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가운데 지방교부세 52조2068억원을 제외한 사업비는 정부 제출안 대비 1372억원 증액돼 총 2조9590억원으로 정해졌다.

내년 사업비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생활안전을 강화하는데 집중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디지털 정부혁신, 과거사 문제해결에도 힘을 쏟는다.

먼저 3조원 어치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으로 743억원을 편성했다. 또 균형발전 예산으로 영종~신도 평화도로에 32억원, DMZ도보여행길에 72억원을 들인다. 

취업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역공동체 일자리 예산 518억원, 청년의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예산 2350억원도 각각 확보했다.

지역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국민 공모 '한국형 챌린지 닷거브'를 16억원을 들여 추진한다. 또 주민이 주도하는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을 확대 구축 및 운영하는데 102억원을 투입한다. 

생활안전 강화를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환경을 개선하는데 예산을 투입한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와 신호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민식이법)이 통과됨에 따라 내년 1275억원을 투입한다. 향후 3년 동안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단속카메라 8800대, 신호등 1만1220개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풍수해 위험이 우려되는 생활권 정비사업에는 313억원, 소상공인의 풍수해 보험료 지원은 191억원, 도심지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우수저류시설 설치에는 695억원을 들인다.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해 차세대 표준지방재정시스템을 구축하는데 89억원을 투입한다. 또 국민이 개별 웹사이트를 일일이 방문할 필요 없이 '정부24'에서 보조금 서비스 전체를 한번에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는 국가보조금 맞춤형서비스를 구축하는데 69억원을 사용한다. 행정 및 공공기관 웹사이트의 플러그인을 제거하는데에는 22억원을 편성했다.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국가폭력 피해자의 치유와 재활을 지원하기 위해 국립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광주와 제주에 위탁운영하는데 9억원을 들인다. 또 국내외에 산재돼 있는 대일항쟁기 강제동원자 명부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데 9억원을 쓴다. 내년 5·18 40주년 기념행사에는 65억원을 투입한다.

이인재 행안부 기획조정실장은 "국민들이 원하고 필요한 곳에 예산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하고, 그 성과를 국민들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