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70m 질주 원더골'에 BBC "조지 웨아 같았어"…이주의 팀 선정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12-09 08:08 송고 | 2019-12-09 08:10 최종수정
번리의 수비수들을 농락 시키고 '원더골'을 성공시키던 손흥민. © AFP=뉴스1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70m 드리블 원더골'을 터뜨려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손흥민을 향한 찬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을 라운드 베스트11에 포함시켜면서 "조지 웨아를 연상시켰다"는 찬사를 보냈다. 현역 시절 '라이베리아의 왕'이라 불리던 슈퍼스타 웨아는 실제 축구를 통해 얻은 대중들의 인기와 존경에 힘입어 라이베리아 대통령에 오른 인물이다.

영국의 BBC는 9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주말 펼쳐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결과를 종합해 '이주의 팀(team of the week)'을 선정, 발표했다. 해리 케인(토트넘) 마커스 래시포드(맨유), 조던 핸더슨(리버플) 등 쟁쟁한 선수들 이름 사이 손흥민도 당당히 포함됐다.

손흥민은 지난 8일 오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EPL 16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팀의 5-0 완승을 이끌었다.

전반 5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손흥민은 전반 32분 환상적인 드리블을 선보이며 직접 골을 뽑아냈다. 토트넘 박스 근처에서 공을 잡아챈 손흥민은 쾌속 질주로 상대 문전까지 내달린 뒤 침착한 마무리로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득점에 성공했다.

BBC는 손흥민을 이주의 팀 미드필더 부문에 선정하면서 "사실 피치 전체를 이렇게 내달리려면 모든 수비수들보다 빨리 달려야하는데, 이 놀라운 일을 손흥민이 해냈다"며 놀랍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에 이런 골을 본 것은 라이베리아의 대통령, 조지 웨아가 AC밀란에서 뛰었을 때"라고 전설과 빗댔다.

조지 웨아는 AC밀란 유니폼을 입고 있던 1996년 키에보 베로나를 상대로 경기장 전체를 활용한 80m 드리블 후 득점을 성공시킨 적 있다.

손흥민이 BBC 선정 '이주의 팀'에 선정됐다. © 뉴스1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