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공식입장] 에잇디 측 "'프듀' 제작진 접대 거론 A씨, 본사와 관련없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12-06 14:13 송고 | 2019-12-06 14:18 최종수정
'프듀X101'© 뉴스1
에잇디크리에이티브(이하 에잇디)가 '프로듀스101' 시리즈를 위해 안모 PD에게 유흥업소 접대를 한 기획사라는 보도가 난 가운데, 에잇디 측은 "거론된 직원의 접대는 본사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프로듀스 101' 시즌 3를 통해 탄생한 아이즈원 멤버 강혜원의 소속사이기도 한 에잇디는 6일 공식자료를 통해 "현재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A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 해 이미 본인 기획사를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알렸다.

이어 "본사는 A씨가 설립 회사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걸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는 본 순위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속 아티스트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추측성 루머의 유포와 언론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프로듀스101' 연출의 안모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 4곳 중 3곳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라고 보도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