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이해찬 檢 협박, '소대가리 운운' 김정은보다 더해"

"여당 대표가 헌법 능멸…문재인 정권 갈데까지 가"

(서울=뉴스1) 조임성 기자 | 2019-12-06 10:20 송고
이언주  무소속 의원.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 수사를 두고 "선택적 수사는 가만두지 않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소대가리 운운하는 김정은의 협박보다 더한 대국민 공갈협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친구를 당선시키기 위해 경쟁자를 하명수사해 떨어뜨리고, 그걸 수사하는 검찰에 대고 가만두지 않겠다고 하다니 제정신이냐"며 "살아있는 권력이 사법권을 멋대로 좌우하며 법치를 깔아뭉개는 이것이 독재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여당 대표가 대놓고 헌법을 능멸하다니 문재인 정권도 갈 데까지는 가는군요"라며 "이는 국민을 상대로 공갈협박한 것이나 다름없으며, 소대가리 운운하는 김정은의 협박보다 더한 대국민 공갈협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해찬 대표는 헌법정신과 국민을 능멸한 책임을 지고 국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며 "국민 여러분, 이런 행태야말로 국민이 '가만두지 않겠다'며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yout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