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가수 오반, 사재기 없었다 "사기관·사법부 인정…루머는 허위"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12-06 09:53 송고
로맨틱팩토리 © News1
가수 오반이 사재기 루머가 허위로 밝혀졌다고 알렸다.

6일 오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해 오반의 앨범과 관련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이들을 상대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 1년 여 에 걸친 싸움을 끝냈다"며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는 등 당사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의 해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바,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와 본사에 대해서 말도 안 되는 루머로 괴롭히는 대상은 누가 되었든 끝까지 싸울 것이며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맨틱팩토리는 지난해 9월 오반의 '스무살이 왜 이리 능글맞아'(Feat. 숀)에 사재기 루머를 양산 및 유포하던 악플러들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다음은 로맨틱팩토리 입장 전문.

오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입니다.

본사는 작년 오반의 앨범과 관련해 '사재기 루머'를 양산하는 악성 댓글을 작성한 이들을 상대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 1년여 간에 걸친 싸움을 끝냈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을 선고 받고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는 등 당사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제 본사는 더 이상의 해명도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바,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와 본사에 대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괴롭히는 대상은 누가 되었든 끝까지 싸울 것이며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입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