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베트남 U-22 박항서호, 라이벌 태국과 2-2…무패로 SEA게임 4강 진출

7일 캄보디아와 준결승 맞대결…60년 만의 첫 우승 도전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12-05 19:00 송고 | 2019-12-05 19:02 최종수정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 AFP=뉴스1

'쌀딩크' 박항서 감독의 '매직'이 동남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참가한 이번 대회 조별리그를 무패로 마무리하면서 준결승에 진출, 60년 만의 첫 우승 가능성을 키웠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대표팀은 5일 오후 5시(한국시간) 필리핀의 비난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축구 조별리그 B조 5차전 태국과의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라이벌이자 디펜딩 챔피언과 무승부를 기록한 베트남은 4승1무(승점 13) B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반면 태국은 3승1무1패(승점 10)를 기록하며 인도네시아(4승1패·승점 12)에 뒤져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동남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에는 총 11개 팀이 출전해 A조(5개)와 B조(6개팀)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렀다. 각 조 상위 2개팀이 준결승에 진출하는 방식이었는데 A조에서는 미얀마와 캄보디아가 나란히 조 1, 2위로 4강에 올랐다. 

이날 경기는 일본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과 한국의 박항서 감독 간 '미니 한일전'으로도 관심을 끌었다. 태국은 이날 경기 2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고, 베트남은 비기기만 해도 자력으로 준결승에 나갈 수 있었다. 

경기 초반 베트남은 갈 길 바쁜 태국의 공세에 밀렸다. 전반 5분 베트남이 공을 돌리는 과정에서 골키퍼 응우옌 반 또안이 킥 미스를 범해 달려들던 태국의 수퍼차이 자이뎃의 가슴에 공이 맞고 그대로 골을 허용하며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6분 뒤인 전반 11분 침투 패스를 막는 과정에서 응우옌 반 또안이 골문을 비워두고 나섰다가 공을 놓쳤고, 이를 수파낫 무에안타가 그대로 밀어 넣으며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전반 15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응우옌 띠엔 링이 쇄도하며 헤딩 슛으로 연결해 한 골을 만회했다.

전체적으로 태국이 전반적인 주도권을 잡고 베트남은 측면을 활용한 빠른 역습으로 동점골을 노리는 양상이었다. 전반 막판에는 베트남이 태국을 몰아붙였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베트남은 전반을 1-2로 마쳤다.

후반전은 전반 막판의 흐름이 이어졌다. 베트남이 라인을 올려 볼 점유율을 가져가며 태국을 몰아붙였다.

후반 24분 베트남이 기회를 잡았다. 호완득이 오른쪽 측면을 허문 뒤 내준 공을 띠엔 링이 잡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고 그대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 소중한 기회가 무산될 뻔했다. 키커로 나선 후인 떤 싱의 킥이 골피어에 막혔고 이를 달려들던 하 득 찐이 오른발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크게 벗어나고 말았다.

하지만 후인 떤 싱이 킥하기 전 태국 골키퍼가 먼저 움직였다는 주심 판정에 다시 한번 페널티킥 기회가 주어졌고, 띠엔 링이 이번엔 성공하면서 2-2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베트남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스코어를 유지해 1위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은 오는 7일 오후 9시 A조 2위 캄보디아와 맞붙는다.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