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99억의 여자' 조여정 "김강우와 7년 만에 재회, 믿고 의지"

[N현장]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12-03 15:08 송고
배우 조여정과 김강우(오른쪽)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에서 열린 KBS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희망 없는 삶을 버텨가던 여자에게 현금 ‘99억’이라는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오고, ‘99억’을 둘러싼 인간들의 탐욕스러운 복마전속에서 99억을 지키기 위해 강하게 살아남아야 하는 여자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2019.1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조여정이 파트너 김강우를 믿고 의지한다고 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경인로 라마다 서울신도림호텔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에서 조여정은 김강우와 연기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조여정은 "김강우와 '해운대 연인들' 이후 7년 만에 다시 만났다. 사실 김강우가 이 드라마를 한다고 해서 믿고 한 게 크다. 현장에서 의지를 많이 한다. 오랜만에 만나니 너무 듬직하고 믿음이 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강우는 "'해운대 연인들'이 벌써 7년이 됐다. 당시 부산 올로케로 엄청나게 고생을 해서 기억에 남는다. 조여정이 '99억의 여자'를 한다고 했을 때 너무 좋았다. '언제 다시 할 수 있을까'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만났다.  연기를 할 대 막 던져도 편하게 받아주는 배우라 너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파트너를 칭찬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출연한다.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