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국내

국내 3代 가족 100명, 충주서 웰니스관광 즐긴다

문체부·관광공사, 웰니스 상품 국내시장 활성화 주력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19-12-03 08:54 송고
3대(代) 함께 떠나는 행복한 웰니스 여행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오는 6일 충북 충주의 깊은 산속 옹달샘에서 시범 행사 '3대(代) 함께 떠나는 행복한 웰니스관광'을 개최한다.
  
이 행사는 최근 국내에서 워라밸, 소확행, 욜로(Yolo) 등 건강한 여행 콘텐츠가 각광받으면서, 내국인들이 즐길 수 있는 웰니스 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청년, 중장년, 노년 등 연령대별로 느끼는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다르다는 점에 주목하고 세대를 아울러 참가자 모두가 치유, 회복,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맞춤형 프로그램이 나온다.

행사엔 조부모, 부모, 아이 등 3대 가족을 포함한 100명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자단 30명 등 총 130여 명이 참가한다.

이번 답사단은 '웰니스 관광과 행복한 삶'을 주제로 한 토크쇼를 비롯해 웰니스를 테마로 한 △샌드아트 공연 △사람 살리는 밥상 등을 체험한다.

또 강원도 정선 파크로쉬 리조트, 경기도 포천 허브아일랜드, 경북 대구 하늘호수 등 다른 웰니스 관광지의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김정아 한국관광공사 의료웰니스팀장은 "웰니스 관광이 활성화돼 국내 관광시장의 질적 성장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여행이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건강한 콘텐츠로 자리매김하도록 매력적인 웰니스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seulb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