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김보경 2019년 K리그 MVP 등극…"감사하지만 미안한 마음도 크다"

"올해 실패 잊지 않고 내년 준비하겠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12-02 18:14 송고
울산 현대 김보경이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린 '2019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베스트 11 미드필더상 수상 후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등은 기억하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 2위에 그친 것을 실패로만 생각하는 게 정말 실패다. 올해 얻은 모든 것을 가지고 내년을 준비한다면 울산은 더 강해질 것으로 믿는다."

올 시즌 '하나원큐 K리그1 2019' 최고의 선수로 김보경(30·울산 현대)이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했다.

관심을 모은 MVP에는 울산의 에이스 김보경이 선정됐다. 김보경은 올 시즌 K리그로 돌아와 35경기에 나서 13골 9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각 팀 주장(30%)과 감독(30%) 그리고 기자단(40%) 투표에서 김보경은 감독 투표 12표 중 5표, 주장 투표 12표 중 5표, 미디어투표 101표 중 43표를 받아 문선민(전북), 완델손(포항), 세징야(대구)를 따돌리고 MVP를 차지했다.

김보경은 "K리그 관계자분들과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입을 뗀 뒤 "제가 MVP를 받을지 예상을 했었지만 마지막 경기 후 포기했다. 대단히 감사하지만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후보에 오른 선수들을 일일히 호명하며 "후보에 있는 세징야는 모든 면에서 저보다 훌륭한 선수다. 이 선수는 '볼을 뺏을 수 없는 선수'다. 문선민은 '볼이 안 갔으면 좋겠다'는 선수다. 완델손은 어제(1일)도 너무 잘했다"며 "이런 선수들을 두고 MVP 받을 수 있는 건 선수단과 김도훈 감독님, 선수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또 "묵묵히 뒤에서 응원해주신 팬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 수상 소감을 K리그 전체와 나누고 싶다. 올해 K리그가 정말 재밌었고 올 시즌 K리그 선수로서 너무 행복했다"며 "전북은 역시나 강력한 팀이었고 대구는 예상보다 너무 잘해서 내년이 더 기대되는 팀이다. 서울도 잘했다. 모든 팀들이 다 잘하는데 내년은 어떨지 너무 기대된다"고 올 시즌을 돌아봤다.

끝으로 "울산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죄송하다. 2위를 기억해야 하는 선수는 정해져있다. 지난 한 경기(포항전)로 올 시즌 전체를 실패했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 거둔 2등을 실패로만 생각한다면 정말 실패다"며 "올해 얻은 모든 것을 가지고 내년을 준비한다면 울산은 더 강해질 것으로 믿는다. 내년에 더 좋은 팀으로 우승 경쟁을 다시 한 번 할 수 있도록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맺었다.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