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황운하 "장어집 회동 명백한 허위…송철호 1대1로 두 번 만났다"

전날 페이스북서 반박 이후 하루만에 라디오 출연
"김기현, 참고인 신분으로 전환하고 부르지 않았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19-12-02 10:40 송고 | 2019-12-02 10:59 최종수정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중심에 선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이 2일 '장어집 회동' 의혹제기에 "명백한 허위"라고 재차 강조했다. 

황 청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불거진 '장어집 회동' 의혹과 관련해 "명백한 허위"라며 "송철호 후보라든지 서울에서 내려온 인사 이런 사람들과 함께 만난 사실이 없다. 장어집에서 만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황 청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해당 의혹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한 바 있다. 

앞서 한 일간지는 지난 11월30일 검찰이 작년 1월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이 송철호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와 현지 경찰관 1명, '서울에서 온 인사' 등 3명과 울산의 한 장어집에서 만나 식사를 했다는 단서를 확보해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는 검찰 동향도 전했다.

황 청장은 "송 후보를 개인적으로 만난, 그러니까 개인적이라는 것이 그런 사람들과 함께 만났다는 것이 아니라 1 대 1로 만난 사실이 두 번 있다"며 "그건 어찌어찌 된 경위다라는 것은 오래전부터 밝혀 왔던 내용"이라고 했다. 황 청장은 울산경찰청장 부임 직후인 2017년 9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민주당 후보로 유력했던 송철호 변호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청장은 경찰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야당후보인 김 전 시장의 낙선을 목적으로 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정반대"라고 일축했다.

그는 "김 전 시장의 형과 동생이 고발된 사건에서 김 전 시장도 피고발인이었다"며 "김 전 시장을 피의자로 입건해 소환조사 한다면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크지 않겠나. 그러나 경찰은 김 전 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전환시키고 이후에 부르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현재 재판받고 있는 김 전 시장 주변 인물들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이 있다"며 "그 사건도 김 전 시장이 정치자금을 받은 이른바 '몸통'이다. 김 전 시장이 정치자금을 받는 주체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찰은 끝까지 김 전 시장 낙선 후에도, 그전에도 김 전 시장을 수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s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