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땀 멈추질 않아" 안재현 긴장감 토로…'하자인간' 제발회서 땀 뻘뻘

[N현장]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11-27 12:27 송고 | 2019-11-27 12:29 최종수정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땀을 닦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019.1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땀이 멈추질 않아요."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이 아내 구혜선과 이혼 소송 이후 처음으로 나서게 된 공식석상에서 부담감에 땀을 뻘뻘 흘렸다. 이에 구원이 제작발표회 도중 휴지를 가지러 자리를 비우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구원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연출 오진석) 제작발표회에서 "왜 도중 자리를 비웠냐"는 질문을 받고 "화장실을 간 것이 아니고 형을 위해 화장지를 가지러 다녀왔다"고 해명했다. 

구원은 "김슬기씨가 휴지를 가져오라고 했다"며 "형이 긴장했는지 땀을 많이 흘리더라"고 설명했다. 오연서는 "지금도 땀을 흘리고 있다. 볼 때마다 깜짝 놀란다"고 거들었고, 김슬기는 "눈물로 오해하실까봐"라며 "촬영할 때도 땀 많으셔서 많이 수정하시는데 오늘 온도가 덥다"고 말했다. 

이에 안재현은 멋쩍은 표정으로 "정말 드라마 제목 그대로다. 이것도 하나의 하자"라고 너스레를 떨며 "제가 긴장을 많이 하다 보니까 이 자리가 굉장히 조심스럽다. 폐가 되는 게 아닐까 조심스러워서 그 마음이 크다 보니 땀이 멈추질 않는다. 구원이가 휴지 갖다 줬는데 고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땀을 닦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019.1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땀을 닦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2019.1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날 안재현은 아내 구혜선과 이혼 소송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참석해 주목받았다. 앞서 안재현의 아내 구혜선은 지난 8월18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과의 갈등을 폭로해왔다. 이에 안재현은 지난 9월 구혜선을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장을 제출했고, 이후 구혜선이 지난 10월 말 이혼소송의 반소를 제기했다.

이에 안재현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공식석상에 서게 된 소감에 대해 "가장 먼저 생각한 건 개인사로 인해 불편함 느끼셨을 시청자 분들, 드라마 관련된 모든 분들께 너무 죄송스럽다.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싶다"며 "이 자리도 제가 폐가 되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으로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앉아 있다"고 짧게 말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이날 오후 8시55분 처음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