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바이오

[GBF2019]오제세 의원 "바이오산업 국가적 과제…규제 풀어야"

뉴스1 주최 '글로벌바이오포럼 2019' 축사서 강조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2019-11-26 10:15 송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글로벌 바이오 포럼 2019'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 행사는 뉴스1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이 후원한다./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 바이오산업이 도약 단계에 접어들었고, 더 많은 성장을 위해 규제를 풀고 세법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26일 밝혔다.

오제세 의원은 이날 민영 종합뉴스통신사 뉴스1이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공동으로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글로벌바이오포럼(GBF) 2019'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제세 의원은 "바이오산업은 우리나라의 국가적 과제이며, 미국이나 중국, 유럽 주요 국가들도 막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지난 10년 동안 많은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 바이오산업은 이제 도약 단계에 접어들었고 새로운 전기를 맞을 때가 됐다"며 "국회가 규제를 풀고 세법 및 금융 지원 등 다양한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데이비드 플로레스 바이오센추리 회장이 '보스턴에서 배운다, 바이오클러스터 성공 요인'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한다. 마이클 첸 독일 머크 외부혁신 아시아태평양 총괄은 '유럽 바이오클러스터 현황'을, 샤론 챈 존슨앤드존슨 제이랩스(JLABS) 상하이 총괄은 '혁신적 생태계 조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강석연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 김태억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본부장, 이창준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단장이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기업 소개는 SCM생명과학과 툴젠, 티움바이오, 하플사이언스, 인벤티지랩 등 5개 기업이 맡았다.


s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