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미 법적 부부' 김건모♥장지연, 혼인신고→5월 결혼식까지(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11-21 10:10 송고
김건모(왼쪽, 사진출처=SBS)와 장지연 © 뉴스1
김건모(51)와 피아니스트 겸 작, 편곡가 장지연(38)이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다. 이제 남은건 내년 5월 결혼식이다.

김건모 측은 21일 뉴스1에 "김건모와 장지연은 혼인신고를 했다"라며 "혼인신고를 한지는 얼마되지 않았다"라며 두 사람이 이미 법적 부부임을 알렸다.

두 사람이 결혼 소식이 알려진 것은 지난달 30일이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웠고 빠른 시간 내에 결혼까지 결정했다. '국민 가수'이자 '국민 노총각'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던 김건모의 결혼 소식은 수일간 화제를 모았다.

결혼 소식 후 이달 20일에는 내년 1월로 예정됐던 결혼식을 내년 5월로 연기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김건모 측은 "원래 내년 1월 말에 양가 50명씩 초대하는 규모로 스몰웨딩을 하려고 했는데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주변에서 초청을 원하는 분들이 무척 많았다"라며 "양가가 고민한 끝에 보다 큰 장소를 잡기 위해 5월로 결혼식을 연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김건모 장지연 커플은 최근 혼인신고까지하며 이미 법적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말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난 뒤 연인으로 발전, 현재 아름다운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

김건모는 1992년 1집 앨범 '잠 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내고 가요계에 데뷔, 이후 '핑계' '잘못된 만남' '아름다운 이별'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국민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했다.

김건모의 신부가 될 장지연은 김건모와 13세 차이로 현재 피아니스트 겸 작, 편곡가로 활동 중이다. 장지연은 유명 작곡가 겸 목회자인 장욱조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동생이기도 하다. 장지연은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 및 작, 편곡을 전공한 뒤 상명대 뉴미디어음악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밟았다. 2009년에는 가수 이미자 데뷔 50주년 타이틀 곡인 '내 삶의 이유 있음을'을 아버지 장욱조 목사와 함께 작곡했고, 2011년에는 앨범 '두나미스'를 발표했다. 현재는 서울의 한 대학교 겸임교수도 맡고 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