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황교안 단식, 文대통령 미동도 안 할 것"

"아무 생각 없이 보수통합 질러놓고 당 운영한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11-20 14:11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지난 10월 3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던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평가 세미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2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단식하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미동도 안 할 것"이라며 "단식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인가"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빌딩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은 그만큼 야당 전체를 깔보고 있고, 얕잡아 보고 있는데 단식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인가"라며 "패스트트랙 수사를 곧 마무리할 텐데 의원들을 무더기로 기소하면 어떻게 할 건가. 총선을 치를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내가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책임지라고 했는데, 내년 총선에서 이기면 법원이 그 사람들을 처벌할 수 있겠는가"라며 "당 대표라는 사람이 남부지검에서 그 얘기를 할 줄 알았는데 들어가서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다. 난 책임이 없다는 소리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는데 검찰은 동영상이 다 있는데 기소를 못 하겠는가"라며 "선거 앞두고 없는 것도 만들어내려는 사람들이(검찰이) 있는 걸 봐주고 선거하겠는가"라고 했다.

황 대표가 제안한 보수통합에 대해서도 "아니면 말고 식으로 던져 놓고 우리의 상처만 더 깊어진다"며 "아무 생각 없이 질러놓고 아니면 말고 식으로 당을 운영하는 것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당 쇄신에 대해서는 "박근혜 정부 때 장·차관하고 고위직에 있었고, 청와대 수석했던 사람들이 물러나겠다 선언하는 것이 쇄신의 출발"이라며 "쇄신 대상인 사람들이 상대방을 쇄신하겠다고 덤비니 감동도 없고 순서도 틀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