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오늘부터 남친·여친" 정준♥김유지, 고백 풀스토리 '연맛3'서 공개

[N컷]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11-20 13:42 송고 | 2019-11-20 14:51 최종수정
TV조선 제공 © 뉴스1

'연애의 맛' 초고속 공식 3호 커플 탄생을 알린 정준 김유지가 용기와 떨림으로 가득 찼던 직진 고백 풀스토리를 전격 공개한다.

정준 김유지는 지난 10월24일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에 첫 등장한 이래로 시시각각 솔직해지는 공항 소개팅, 38시간 만에 재회해 떠나는 경주 여행 등 '연애의 맛'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의 만남을 펼쳐내며 안방극장의 환호를 끌어냈다.

특히 지난 18일 정준과 김유지의 데이트 목격담이 공개되며 두 사람이 공식적으로 연인이 된 것이 알려졌다.  

이와 관련 오는 21일 '연애의 맛' 4회에서는 온 국민이 주목하게 된 커플, 정준-김유지가 '썸'에서 '열애'를 시작하게 된 심장 두근거리는 고백의 순간이 낱낱이 펼쳐진다. 정준 김유지는 늦은 저녁 둘만의 오붓한 식사를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하고 있던 상황. 뭔가 긴장한 듯 굳어있던 정준은 불쑥 김유지에게 "안 보고 있으면 내 생각나?"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갑작스러운 정준의 질문에 당황하던 김유지는 이내 수줍게 "네"라고 대답하며 웃음을 띠었다.

분위기가 점점 무르익은 가운데, 정준 김유지는 둘만의 오붓한 식사를 위한 캠핑 루프탑에 도착했고, 정준은 숨겨둔 요리 실력을 발휘해 김유지를 위한 맛깔스러운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그리고 맛있게 식사를 마친 상황에서 어느덧 고요한 분위기가 조성되자, 정준이 잠시 망설이던 끝에 조심스러운 목소리로 "남자친구, 여자친구로 진지하게 만남을 가져보는 것이 어떨지"라는 마음을 전했던 것. 이에 김유지는 또다시 갑작스러운 정준의 고백에 놀란 듯 말을 잇지 못하다가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과연 김유지의 이러한 반응에 정준은 어떤 표정을 지었을지, 그 후에 두 사람은 어떤 대화를 나눴을 지, 두 사람의 용기가 가득 담긴 순간이 오는 21일 밤 11시에 공개된다.

제작진은 "만난 지 17일 만에 급속도로 가까워졌던 두 사람은, 서로가 진심일까 걱정하기도 했지만 끝내 감정에 충실한 끝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됐다"며 "과연 두 사람은 어떤 이야기를 나누며 인연을 시작했을지, 이제 시작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연애의 맛’을 통해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