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겨낼 수 있어" 연예계도 췌장암 4기 유상철 감독 쾌유 기원(종합)

개그맨 조윤호·BJ 감스트 등 SNS 통해 응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19-11-20 10:49 송고 | 2019-11-20 10:50 최종수정
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FC 감독 / 뉴스1 DB © News1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FC 감독의 췌장암 4기 진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연예계도 쾌유를 기원하는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지난 19일 공식 SNS를 통해 "유상철 감독이 팬 여러분께 전하는 편지"를 공개했다.

이 편지에서 유상철 감독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직접 밝히며 "팬 여러분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하고 남은 두 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유상철 감독은 이어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라며 "저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졌고, 개그맨 조윤호와 유튜버 겸 축구전문 BJ 감스트 등 연예계도 유상철 감독을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개그맨 조윤호(왼쪽, 인스타그램)와 BJ 감스트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조윤호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유상철 감독이 국가대표 축구선수로 활동할 당시의 사진과 함께 ""유상철 감독님은 이길 수 있습니다! 그 어떠한 벽도!"란 글을 게재하며 유 감독의 쾌유를 바랐다. 

감스트도 같은 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제가 영상을 찍게 된 이유는 11월24일 인천과 상주가 숭의 아레나에서 마지막 경기가 있다"라며 "영상을 보고 계신 분들이 숭의 아레나에 직접 오셔서 같이 응원을 하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이렇게 영상 찍게 됐다"라고 얘기하며 유 감독에 대한 응원을 독려했다.

감스트는 "이번 주 많이 오셔서 경기장 채워주시면 감사하겠다. 같이 경기를 관람하면 감독님께 힘이 되지 않을까 해서 영상 찍게 됐다. 다함께 파이팅 했으면 좋겠다"면서 유 감독에게 "힘내시고 파이팅하시길 바라겠다. 응원한다"라고 덧붙였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