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세관 휴대품신고, 25일부터 모바일로 할 수있다

관세청, 인천공항 제2터미널서 내국인 시범 시행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19-11-20 09:24 송고 | 2019-11-20 09:25 최종수정
모바일 전자신고 이용방법 리플릿 © 뉴스1
관세청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승무원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하고 있는 모바일 휴대품 전자신고를 25일부터 내국인 여행자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휴대품신고서를 세관에 종이로 제출했으나, 앞으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는 스마트폰을 통해 전자신고도 가능하게 됐다.

여행자가 휴대품 모바일 전자신고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관세청’ 앱을 내려받아 모바일 사이트로 접속해 ‘여행자휴대품 신고등록’을 클릭한 후 성명,생년월일,여권번호,주소 등의 기본 인적사항을 입력 후, 여행내용,세관 신고내용 등을 입력하고 제출해 신고내용이 저장된 QR코드를 발급받아야 한다.

발급된 QR 코드를 모바일심사 전용 게이트에서 스캔하면 자동심사 후 결과에 따라 통과하거나, 세관직원의 안내를 받으면 된다.

관세청은 모바일 전자신고 도입을 통해 여행자들이 기본정보를 반복해 입력하는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으며, 혼잡시간대에 종이 신고서를 제출하기 위해 줄을 서서 대기하지 않고 모바일 전자신고 전용통로를 이용해 신속하게 입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세청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의 운영성과를 검토해 향후 타 공항 및 항만으로의 확대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pcs42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