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알파고 꺾은 이세돌 9단, 사직서 제출…24년 프로기사 활동 마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11-19 18:50 송고 | 2019-11-19 22:09 최종수정
이세돌(한국기원 제공). © 뉴스1

이세돌(36) 9단이 24년간의 프로 바둑기사 활동을 마감했다.

이세돌 9단은 19일 서울 한국기원을 방문해 사직서를 제출, 24년 4개월간의 현역 기사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1983년 전남 신안군 비금도 태생인 이세돌 9단은 1995년 7월 71회 입단대회에서 조한승 9단과 함께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 9단은 2003년 입신(入神ㆍ9단의 별칭)에 등극했고 2000년 12월 천원전과 배달왕기전에서 연속 우승하며 타이틀 사냥을 시작했다.

3단 시절인 2002년 15회 후지쓰배 결승에서는 유창혁 9단을 반집으로 꺾고 우승하면서 세계대회 최저단 우승 기록을 작성했다.

현역 생활을 하면서 18차례의 세계대회 우승과 32차례의 국내대회 우승 등 모두 50번의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한국기원 공식 상금 집계로 98억원에 가까운 수입을 벌어들였다.

2000년 76승을 올려 한국기원 최다승의 주인공이 되면서 최우수기사상을 획득한 이 9단은 통산 8차례의 최우수선수(MVP), 4번의 다승왕과 연승왕, 3번의 승률왕에 올랐다.

특히 2014년 구리 9단과의 10번기에서 6승 2패로 승리했고 2016년에는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인 알파고와 대결해 1승 4패로 패했지만 알파고를 상대로 인류 최초의 1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세돌 9단의 은퇴로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는 모두 366명(남자 299명, 여자 67명)이 됐다.


hahaha82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