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행복한 경영대학' 8기 수료식 개최…"행복경영 확산에 힘쓰겠다"

"행복한 경영대학은 여타의 CEO교육과는 달랐다"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19-11-19 18:13 송고
사단법인 행복한경영은 지난 18일 서울 구로디지털단지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구로호텔에서 '행복한 경영대학 8기 수료식'을 개최했다. (휴넷 제공) / 2019.11.19 © 뉴스1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이 후원하는 사단법인 행복한경영은 지난 18일 서울 구로디지털단지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구로호텔에서 '행복한 경영대학 8기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수료식에는 권대욱 휴넷 회장, 조영탁 휴넷 대표를 비롯해 얼라이언스코리아·신성씨앤에스·대원학원 등 행복한 경영대학 8기 수료생 및 자문단 60여 명이 참석했다. 수료식에서는 개근상, 공로상, 최우수상 등의 시상이 진행됐으며, 참석한 최고경영자(CEO)들은 '비전선언문'을 발표하며 행복경영을 확산시켜나 갈 것을 다짐했다.

또 이날 '행복한 경영대학' 8기 수료생들은 행복한경영에 발전기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행복한 경영대학'과 청년층 대상 무료 취업지원 프로그램 '행복한 취업학교' 등 교육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8기 회장을 맡았던 최재용 렌토킬이니셜코리아 대표는 수료식에서 "많은 최고경영자 과정을 다녔지만, 행복한 경영대학은 여타의 CEO교육과는 달랐다"며 "경영자로서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중견·중소기업 CEO을 위한 교육으로는 단연 독보적인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동문들과 함께 행복경영 확산에 힘쓰겠다"고 수료 소감을 전했다.

'행복한 경영대학'은 휴넷이 중소기업 CEO들의 리더십 강화와 네트워크를 돕기 위해 만든 무료 최고경영자 과정이다. 지난 2016년부터 운영을 시작해 현재까지 8개 기수에서 400여 명의 행복경영 CEO를 배출했다.

10주 동안 진행된 '행복한 경영대학'에서는 '행복경영'을 주제로 온·오프라인 강의가 진행됐다. 또 휴넷은 행복한 경영대학을 듣는 CEO가 소속된 회사에도 전 직원 무료 교육을 제공했다.

한편 '행복한 경영대학'은 연 2회에 걸쳐 모집을 진행하고 있으며, 다음해 2월 9기 선발이 예정돼 있다. 수시 접수도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행복한경영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