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제주 선박 화재사고 현장서 진영 "인명구조에 최선 다해달라"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9-11-19 13:32 송고
19일 오전 7시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연승어선 A호(29톤, 통영선적)에서 화재가 발생해 현재까지 11명이 실종된 가운데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구조본부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여해 브리핑이 진행되고 있다.2019.11.1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9일 제주 차귀도 인근에서 발생한 선박 화재사고와 관련해 현장을 찾아 인명구조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제주 차귀도 선박 화재사고가 벌어진 제주 광역구조본부를 방문해 구조와 수습상황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진 장관은 "해군과 해경 및 지자체의 동원 가능한 함선, 선박, 항공기 등을 총 동원해 수색과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승선원들의 신원도 신속하게 파악해 가족들에 연락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진 장관은 이날 오전 8시20분 청와대, 국방부, 해경 등 관계기관과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동원 가능한 함선과 선박 및 항공기 등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이야기 한 바 있다.

아울러 현장상황관리관을 제주도와 통영시에 즉시 파견해 실종자 수색·구조 활동을 현장에서 지원하도록 했다.

정부는 사고선박 소재지인 통영시청에 행안부와 해수부, 해군, 해경, 통영시 합동 현장수습지원팀을 꾸렸다.

수색과 구조 지원 및 수색상황 등에 대한 현장설명 실시와 실종자 가족들의 건의사항 처리, 숙식·구호 등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