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우리의 시즌2" 골든차일드, 소년에서 남자로…'워너비' 노린다(종합)

[N현장]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11-18 17:12 송고 | 2019-11-18 17:19 최종수정
울림 엔터 제공© 뉴스1
소년에서 남자로 변신한 골든차일드가 출격한다.

골든차일드는 18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리부트(Re-boot)’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멤버들은 1년만에 컴백하게 됐음을 알리며 "공백기가 길었는데 그만큼 긴장도 되고 설렘도 크다"며 "이번 활동에 사활을 걸고 준비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멤버 보민은 "우리 골든차일드의 시즌2로 봐도 좋을만큼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며 "이전 앨범보다 성숙하고 남자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장준은 "새로운 출발점에 선 골든차일드다"라며 "밝은 모습으로 골든차일드 이미지를 각인시켰던 것과 달리 한단계 성장해 우리 음악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대열은 "모두가 정말 열심히 땀을 흘리며 노력했다"며 "1년 공백기 동안 어떻게 성장했는지 보여줄 것이고 많은 사람들의 워너비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12월 안무 연습 중 무릎을 다쳐 활동을 중단한 바 있던 홍주찬은 "1년째 치료를 계속하고 있다. 무리없이 할 수 있도록 계속 재활 중"이라고 밝혔다.
골든차일드© 뉴스1

이어 "오늘 굉장히 컨디션이 좋은데, 멤버들과 함께 고민을 많이 해서 발표하는 앨범인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리부트(Re-boot)’는 지난 10월 미니 3집 앨범 ‘위시(WISH)’를 발표한 후 골든차일드가 약 1년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시스템을 재시동하여 시동 시의 상태로 되돌아간다’라는 뜻에 걸맞게 새로운 시도와 변화를 예고한 음반이다.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는 고요하지만 후렴구로 갈수록 격정적이고 거친 음악적 구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골든차일드의 내면 속 자아를 표현한 곡이다.

보민은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앨범인데, 내게 남자다움이 무엇인지 알려준 곡"이라며 "어떻게 하면 더 멋있게 보일지에 대해서 많이 연구했다"고 소개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