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日매체 "한일전 선발 양현종 유력…킬러 김광현도"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1-15 08:32 송고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6회초 2사 2,3루 상황에서 대한민국 선발 양현종이 교체되고 있다. 2019.11.1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일본에서도 한일전 양현종의 선발 등판을 예상하고 있다.

일본 야구 전문 매체 풀카운트는 15일 '한국 야구 최강 좌완이 16일 일본전 선발 최유력'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걸었다. 기사에는 양현종의 올 시즌 KBO리그 성적, 이번 프리미어12 성적이 자세히 담겨 있다.

한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전을 치른다. 16일에는 운명의 한일전이 기다리고 있다.

한국은 지난 12일 대만에 0-7로 덜미를 잡히면서 2승1패를 기록 중이다. 멕시코를 반드시 꺾고 일본전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 만약 한국이 멕시코를 꺾을 경우, 현재 3승1패를 기록 중인 일본은 결승 진출을 확정한다.

반대로 한국이 멕시코에 패할 경우, 16일 한일전을 통해 일본의 결승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일본으로선 한국이 멕시코를 꺾어주길 바라야 하는 상황. 동시에 한일전 선발투수가 누구일지도 궁금할 수밖에 없다.

풀카운트는 "16일 열리는 한국전은 일본의 결승 진출 여부가 걸린 경기가 될 수도 있다"며 "우수한 선발투수들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이 일본전에 누구를 선발로 내세울지 주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가장 유력한 선수는 양현종"이라며 "올 시즌 KBO리그에서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6승8패 평균자책점 2.29라는 압도적인 성적을 남겼고, 평균자책점 타이틀도 차지했다"고 양현종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양현종의 맹활약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예선라운드 호주전 6이닝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슈퍼라운드 미국전 5⅔이닝 10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2경기 연속 호투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풀카운트는 "왼팔로 뿜어대는 최고 152㎞ 강속구와 체인지업으로 이번 대회 최다인 17탈삼진을 기록 중"이라며 "양현종이 4일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르게 될 지 주목된다"고 양현종의 등판 가능성을 전망했다.

김광현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풀카운트는 "가능성은 낮지만 과거 '일본 킬러'였던 김광현도 눈에 띈다"며 김광현의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일본전 성적을 덧붙였다.

김광현은 베이징올림픽 예선에서 6이닝 2실점, 준결승에서 8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한국의 금메달 획득에 공헌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 지난 12일 대만전에서는 3⅓이닝 8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다. 대만전 투구수가 61개로 많지 않았기 때문에 3일 휴식 후 일본전에 다시 등판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한국 대표팀 최일언 투수코치는 한일전 선발에 대해 "양현종을 생각하고 있지만 15일 멕시코전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