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일문일답] 레바논전 앞둔 벤투 "손흥민 심리상태? 전혀 문제없다"

(베이루트(레바논)=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11-14 06:00 송고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3일(현지시간) 저녁 레바논 베이루트의 로타나 제피노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9.11.1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을 진행하고 있는 축구대표팀이 이번 단계에서 가장 난코스로 꼽히는 레바논과의 원정 경기를 진행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하지만 부담은 감독의 몫이다. 선수들은 자신들이 해온 대로 준비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4일 오후 3시(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으로 밤 10시부터 베이루트에 위치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을 치른다.

3차전까지 치른 현재 한국은 2승1무 승점 7로 H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레바논은 2승1패 승점 6점으로 3위다. 그 사이에 한국과 승점이 같은 북한이 2위에 올라 있다. 다득점에서 북한을 살짝 앞서고 있는 한국은 격차를 더 벌리기 위해, 레바논은 최종예선으로 진출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2위 이내 진입을 위해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를 펼친다.

지난 11일부터 아랍에미리트에 캠프를 차리고 훈련을 진행한 벤투호는 이날 오전까지 아부다비에서 담금질을 실시한 뒤 베이루트로 넘어왔다.

오후 8시부터 로타나 제피노르 호텔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은 "베이루트에 오지 않은 채 아부다비에서만 훈련했던 것을 두고 이야기들을 하는데, 그건 상대를 존중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현재 우리 팀에 가장 적합한 방식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도중 상대 선수에게 부상을 입혀 마음고생을 한 손흥민의 상태를 묻는 레바논 기자에 질문에는 "손흥민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고메스에 부상을 입힌 손흥민이 심리적으로 문제가 있진 않은가
▶사건 직후 바로 손흥민과 대화를 나눴다. 과거의 일상적인 대화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당시 사고는 축구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고,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것이 아니다. 손흥민이 못 뛸 이유는 없다고 본다. 손흥민을 포함해 모든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나갈 것이다.

-왜 경기가 열리는 곳에서 한 번도 훈련을 하지 않는 것인가
▶우리 계획의 일부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이것이 우리 선수들을 돕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 생각했다. 아부다비의 좋은 환경, 조용하고 차분한 환경에서 침착하게 준비하는 게 더 낫다고 했다. 어떤 상대든 존중하는 마음으로 경기한다. 현지에서 공식 훈련을 하느냐 하지 않느냐는, 상대에 대한 존중과 전혀 상관없다.

-레바논 대표팀에 대한 평가는
▶좋은 팀이고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경기를 지배하려 한다. 그런 점은 우리 팀과 유사한 점이다. 그래서 내일 경기가 더 어려울 것이라 예상한다. 공격 쪽에는 빠른 선수들이 많다. 게다 승부를 결정지을 능력들을 가지고 있다. 좋은 팀을 상대로 우리의 경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 우리가 보다 좋은 장면을 만들고, 상대가 지진 장점을 발휘하지 못하도록 막아야한다.

-북한전 무승부 때문에 레바논전이 더 중요해졌다
▶내일도 수많은 경기들 중 하나일 뿐이다. 물론 당연히 경기는 이기기 위해 준비한다. 그렇지만 우리의 월드컵 진출을 결정짓는 결승전 같은 경기는 아니다. 모든 감독들이 어느 정도 부담은 가지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감독으로서 가져야할 몫이다. 선수들은 부담 없이 뛰어야한다. 지금껏 준비한대로 경기를 잘할 수 있을 것이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