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돌고 돌아 제자리" 가수로 컴백한 솔비의 '터닝 포인트'(종합)

[N현장]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11-13 11:58 송고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달콤커피 논현점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앨범 '터닝포인트(Turning Point)'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1.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솔비가 화가에서 가수로 돌아왔다. 3년 만에 발라드를 발표한 그는 앞으로 가수 활동 역시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의 한 카페에서 가수 솔비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솔비는 신곡 '눈물이 빗물 되어'를 들려주고, 음악과 근황에 대해 취재진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솔비는 3년 만에 발라드를 발표한다. 그는 "3년 만에 발라드로 돌아왔다. 지금 너무 긴장돼서 다른 거 할 때보다 음악으로 만날 때 더 떨린다. 지난해부터 노래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동안은 실험적인 음악을 많이 하다가 대중과 소통하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갈증을 느꼈는데 과거 밴드를 하던 소속사 대표님의 영상을 보다가 이 노래를 들었다. 시간이 지났는데 얘가 마음에 걸리더라. 이 노래를 한 번 불러야겠다 해서 부르게 됐다. 사실 나는 이 노래를 대중에게 소개하는 대리인 느낌이다. 대중이 주인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달콤커피 논현점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앨범 '터닝포인트(Turning Point)'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9.11.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눈물이 빗물 되어'는 블루스 감성의 어쿠스틱 발라드로, 서정적인 피아노 인트로를 거쳐 솔비의 깊은 감성이 더해진 애잔한 이별 노래다. 사랑하지만 이별하고, 이별했지만 새로운 사랑을 꿈꾸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노랫말에 담았으며, 솔비의 실제 경험과 맞닿은 애틋한 가사가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솔비는 신곡에 대해 "힘을 빼고 솔직하게 불러봤다. 예전에는 노래를 부를 때 포장을 하려고 했다면, 지금은 감정을 빼면 슬프게 들리는 게 있다. 미술을 하면서 탄탄한 마음이 만들어진 게 아닐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어쩔 수 없이 이별해야 하는 경우가 있어서 그걸 떠올리면서 불렀다"며 "'눈물이 빗물 되어'가 가을 연금처럼 가을마다 생각나는 음악이 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솔비는 오랫만에 가수로 돌아온 것에 대해 "어떤 분이 내게 '미술을 할 때 넌 멋진 거 같지만, 가수일 때가 가장 너답다'고 말했다. 나다운 게 무엇인지 고민해서 돌고 돌아 제자리에 온 느낌이다. 음악을 하는데 자신감도 생겼다. 이제 많은 분들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제목을 '터닝 포인트'로 잡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음악적으로 성장했고, 그 성장한 포인트가 대중과 호흡할 수 있어여 한다고 본다. 시기를 기다렸고, 지금이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 노래를 다양한 장르로 여섯 번의 편곡을 했는데, 편안하게 대중과 만나고 싶어서 발라드를 선택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달콤커피 논현점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앨범 '터닝포인트(Turning Point)'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9.11.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또한 미술을 할 때와 음악을 할 때의 차이점과 관련해서는 "미술은 대중을 등지고 한다. 정답이 없고 보이지 않는 어두운 터널을 가는 느낌이다. 반면 음악은 화려한 빛으로부터 에너지를 받고 관객들에게 에너지를 받는 느낌"이라며 "이번 음악으로 '솔비도 이렇게 호흡할 수 있는 음악을 하는 가수구나'를 알리고 싶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솔비는 "매번 성장하는 모습으로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 좋은 음악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솔비는 13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에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Turning Point)를 발매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