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황교안, 강북 험지 출마하라…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해"

"황 대표, 당에 공헌한 게 뭐 있나…김병준도 강북 나가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11-13 08:57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  © News1 공정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황교안 대표에 대해 "이번 총선에서는 부디 당을 잘 지휘해서 압승을 할 수 있도록 강북 험지로 나가 한국당 바람을 일으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는 이 당에 들어온 지 1년도 안됐다. 당에 공헌한 일이 무엇이 있느냐"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 21대 총선은 황 대표가 책임지고 하는 것이지 내년 총선에서 내 역할은 없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15대 총선 때 16년 동안 우리 당이 의원을 배출하지 못했던 당시로써는 험지였던 송파갑 지역에 출마한 이래 강북 험지인 동대문에서 내리 3선을 했다"며 "그 후 민주당에 빼앗겼던 경남지사를 2012년 12월 보궐선거 때 압도적 표차로 되찾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4%밖에 안되던 당의 지지율로 궤멸 직전까지 갔던 우리 당을 지난 탄핵 대선 때 24.1%까지 올려놓아 살렸다"며 "나는 지난 24년 동안 입당 이후 대여 저격수 활동, 험지에서 정치활동을 하면서 이 당에 무한 헌신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마찬가지다. 그도 임명직으로 이 당을 일시 관리해온 사람에 불과하다"며 "이번에는 강북 험지로 나가 당이 총선에 바람을 일으키는 데 일조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21대 총선을 보고 출마하는 것이 아니라 2022년 2월 대선 승리를 하는 데 역할을 하기 위해 출마하는 것이고 출마 지역도 그것을 기준으로 내가 정한다"며 "더이상 내 거취를 두고 당에서 왈가왈부 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언제나 내가 할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 그러나 더이상 특정 세력의 이용물은 되지 않는다"라며 "2022년 2월 정권교체를 위해서만 마지막 정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sd123@news1.kr